전체서비스

'입추' 무색…경북·대구 막바지 폭염 계속
'입추' 무색…경북·대구 막바지 폭염 계속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7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남구 상대동 시외버스터미널 앞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경북일보DB
포항시 남구 상대동 시외버스터미널 앞 도로에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경북일보DB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지나간 경북과 대구에 막바지 찜통더위가 찾아왔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7일 경주 35.6℃, 대구 35.4℃, 의성 34.6℃, 포항 34.5℃, 영천 34.1℃ 등 대부분 지역에서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이와 함께 대구기상청은 같은 날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 포항, 경주, 구미, 영천 등 14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으며, 8일 오전 10시부터는 안동, 상주, 문경 등 경북북부지역으로 폭염주의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절기상 가을의 시작을 뜻하는 입추(立秋)인 8일에도 무더위는 계속되는 가운데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 한때 대구·경북내륙지역에 10∼7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21℃, 영주 22℃를 비롯해 안동 24℃, 대구 25℃, 포항 26℃ 등 평년보다 2℃가량 높은 아침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같은 날 낮 최고기온은 대구·경산·영천 35℃, 포항·안동 34℃ 등 32∼35℃ 분포로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9일에도 대체로 구름 많은 가운데 상주, 문경, 예천, 영주 등 일부 경북내륙지역에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7℃, 낮 최고기온은 33∼36℃의 분포로 아침과 낮 기온 모두 전날보다 1℃가량 높겠다.

막바지 폭염은 주말까지 이어지다 월요일인 12일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내리는 비에 한풀 꺾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그러나 비가 내린 뒤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30∼32℃ 수준의 낮 최고기온은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내일(8일)까지 경북과 대구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지는 가운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예상돼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