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지킴이' 김신열씨, 건강한 모습으로 독도 재입도
'독도 지킴이' 김신열씨, 건강한 모습으로 독도 재입도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0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1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신열씨의 독도 입도에 큰 딸 내외와 손주가 이틀간 함께 동행 입도했다.

‘민족의 섬’ 독도 지킴이자 유일한 독도 주민인 김신열(81세)씨가 지난 19일 건강한 모습으로 독도로 돌아왔다.

‘영원한 독도 이장’이며 남편인 김성도(1940∼2018)씨가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난 지 10여개 월 만에 홀로 독도에서의 고단한 독도주민의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됐다.

김신열씨의 독도 입도에 큰 딸 내외와 손주가 이틀간 함께동행 입도해 할머니의 독도 생활을 위한 살림살이를 챙겼다.

김신열씨는 남편인 김성도(1940∼2018) 이장과 함께 독도에 거주하면서 우리 땅 독도의 실효적 지배와 함께 2009년 독도 최초 사업자등록, 2014년 독도 최초 국세를 납부하는 등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대내외에 증명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피 2019-08-21 14:45:47
감사하고 또 고맙습니다. 부디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