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홍콩경찰, 연일 강경대응…실탄 경고에 지하철까지 특공대 투입
홍콩경찰, 연일 강경대응…실탄 경고에 지하철까지 특공대 투입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01일 21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1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위대에 실탄 경고사격 이어 '랩터스 특공대' 지하철 투입…63명 체포
야권 "과잉 대응" 비판…경찰 "위법 인물 심판 부칠 것"
프린스 에드워드 지하철역서 시위 참가자 체포하는 홍콩 경찰관[SCMP 홈페이지 캡처]

전날 홍콩에서 민주화 요구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가운데 홍콩 경찰이 최정예 특수부대인 ‘랩터스 특공대’를 지하철 객차 안에 투입해 시위대를 대거 체포했다.

그간 홍콩 경찰은 안전사고를 우려해 지하철 역사 안으로 후퇴한 시위대를 쫓아 검거하지는 않았다는 점에서 홍콩 정부의 시위대 강경 대처 선회 움직임을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 경찰은 1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전날 몽콕(旺角) 역과 프린스 에드워드역에서 미승인 불법 집회 참가, 파괴, 경찰관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6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된 이들의 나이는 13∼36세였다.

경찰 측은 시위대가 역사 내부를 파괴하고 다른 사람들을 공격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고 덧붙였다.

홍콩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인터넷에서는 프린스 에드워드 역사 내부의 모습을 찍은 동영상과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화면 속에서는 ‘랩터스’(raptors)로 알려진 특수경찰 부대원들의 모습이 보였다.

특수경찰을 포함한 경찰들은 정차한 지하철 객차 안에까지 들어가 마스크를 쓴 시위대를 체포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정예(elite) 경찰이 과격 시위대를 좇아 지하철역에 들어가 곤봉으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을 때리고 그들에게 최루액을 뿌리며 체포에 나섰다”며 “전례 없는 폭력과 혼돈의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파란 염료 섞인 물대포 줄기[로이터=연합뉴스]
파란 염료 섞인 물대포 줄기[로이터=연합뉴스]

홍콩 야권은 경찰이 공권력을 과도하게 행사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의 람척팅(林卓廷·중국 표준어 발음은 린줘팅) 의원은 성명을 내고 경찰이 시민 안전을 무시하고 과도한 힘을 사용했다고 비난했다.

이러한 홍콩 당국의 강경 대응은 이미 예고된 것이었다.

전날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철폐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불허한 경찰은 거래로 쏟아져나온 시위대에 짙은 파란색 염료를 섞은 물대포를 쐈는데 이는 ‘불법 시위’ 참여자들을 추적하기 위한 것이었다.

경찰은 시위대의 불법 양상을 부각하면서 강경 대처 필요성을 주장했다.

경찰 측은 전날 입법회, 경찰 본부, 정부 청사에 화염병이 날아들었으며 도로 곳곳에서 시위대가 불을 놓아 일부 지역에서는 인근 건물로 옮겨붙는 위험천만한 일도 벌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은 이성적 시민들이 폭력과 선을 그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경찰-시위대 충돌한 홍콩 거리[AP=연합뉴스]
경찰-시위대 충돌한 홍콩 거리[AP=연합뉴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연대 기구인 ‘민간인권전선’은 전날 센트럴 차터가든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행진하며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할 계획이었지만 경찰은 이를 허가하지 않았다.

경찰의 불허 방침에도 홍콩 시민들이 대거 거리로 쏟아져나와 행진에 나서면서 전날 홍콩 도심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했다.

비록 대부분 보석으로 석방이 되기는 했지만, 경찰이 주말 대규모 시위를 불허한 데 이어 조슈아 웡을 비롯한 시민사회와 야권 지도자들을 대거 체포한 것 역시 시위대의 분노를 자극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시위대는 주요 도로에 장애물을 쌓고 교통을 마비시킨 채 화염병과 벽돌을 던졌다. 이에 맞서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전날 빅토리아공원 인근에서는 홍콩 경찰이 허공을 향해 두 발의 실탄 경고 사격을 가해 긴장감이 크게 고조되기도 했다. 홍콩 경찰이 실탄 사격을 한 것은 지난 주말에 이어 두 번째다.

한편, 홍콩 보건 당국은 전날 충돌 과정에서 16세부터 52세 사이인 4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이 중 5명의 남성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