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철강협회, 미세먼지 저감·온실가스 감축 앞장…친환경위원회 발족
철강협회, 미세먼지 저감·온실가스 감축 앞장…친환경위원회 발족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4일 22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강협회는 24일 철강 빅3를 비롯한 제철·제강 회원사(9개사) 환경담당 임원 및 학계·연구소·환경컨설팅업체 등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발족식을 갖고 회의를 하고 있다.
올 초 용광로 블리더 개방 문제로 사회적 이슈가 됐던 철강업계가 미세먼저·폐기물 처리 등 환경문제 해결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한국철강협회는 24일 포스코·현대제철·동국제강 등 철강 빅3를 비롯한 제철·제강 회원사(9개사) 환경담당 임원 및 학계·연구소·환경컨설팅업체 등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발족식을 가졌다.

이날 발족한 ‘철강업종 친환경위원회’는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비롯한 정부의 다양한 환경규제에 적극적이고 유연한 대응을 위해 위원단 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하고, 실무진으로 구성된 실무단 상시 운영을 통해 성과공유 및 기술자문 등에 협력한다.

또한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통해 실제 적용 가능한 방안들을 검토하고, 연구용역을 통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자료 확보 및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철강협회는 △국내외 환경규제 및 철강산업 친환경성 비교 △철강산업 이미지 개선을 위한 친환경 교육 추진 △철강제품 전과정 인벤토리 산정 방법 KS(국가표준) 제정 △온실가스 감축연구회 운영 등 9개 추진사업(안)을 도출, 향후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적으로 추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민철 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철강산업은 국가기반산업으로 조선·자동차·건설 등에 소재를 공급함으로써 한국 산업의 기반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으며,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1조 7000억원이 넘는 대규모 환경설비투자를 추진할 것”이라며 “친환경위원회를 통해 철강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틀 마련이 가능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