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가로수 보호 최적화 '포스맥 배리어' 선봬
가로수 보호 최적화 '포스맥 배리어' 선봬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2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마이즈텍·RIST 연구 개발…물 부족 해소해 뿌리 생육 유도
비 오는 날 포스맥 배리어가 설치 된 모습.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하는 ‘녹슬지 않는 철’ 포스맥이 도심 가로수 생육을 돕는 보호대와 빗물 저장 급수탱크로 활용돼 인기다.

포스코는 최근 가로 시설 전문 제작 업체 마이즈텍과 함께 ‘포스맥 배리어(PosMAC Barrier)’를 선보였다.

포스맥 배리어는 포스코의 WTP(World Top Premium) 제품인 포스맥 소재로 제작돼 최대 10배 이상 부식에 강하고, 양쪽 끝에서 강판을 잡아당겨서 찢어 지기까지의 인장 강도도 뛰어나다.

이 같은 장점 덕분에 제설용 염화칼슘 등의 도로 주변 환경이나 흙 속에서 장기간 빗물을 저장해도 거의 부식되지 않고 뿌리와 토양의 압력에도 견딜 수 있다.

가로수의 경우 물이 부족하면 뿌리가 수분을 찾아 기형적으로 커지거나 넓게 뻗치기 쉽다.

이로 인해 뿌리가 지면으로 솟구쳐 보도블록을 파괴하거나 하수관·전기 배선 등 지하 시설물을 훼손하는 일이 잦다.

특히 뿌리가 옆으로 넓게 퍼질 경우 중심을 잡지 못해 강한 태풍을 만나면 속수무책으로 쓰러지기도 한다.
포스맥 배리어 설치 개념도 및 구성.
마이즈텍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땅속에 묻어두는 빗물저장 급수탱크를 고안했지만 토양 압력을 견디면서도 부식되지 않는 소재를 선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내식성을 높이려면 일반 강재보다 훨씬 두껍게 도금을 해야 해 제작이 어렵고, 스테인리스 스틸은 높은 가격 때문에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스맥은 마이즈텍이 요구하는 이 두 가지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마이즈텍·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 함께 지난 2017년 연구팀을 꾸려 포스맥 배리어를 상용화시키고, 특허 등록도 마쳤다.

또 지난 4월에는 ‘가로수 생육환경 및 도시환경개선을 위한 저영향 개발’ 국회세미나에 소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마이즈텍과 손잡고 도심 가로 시설 분야에 포스맥을 포함한 포스코의 강건재 LID(저영향개발) 제품이 더 확장 적용될 수 있도록 친환경 마케팅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맥은 높은 내식성과 함께 도금량 절감에 따른 제조원가 저감·내구년수 증가로 인한 구조물 수명 연장과 유지보수 비용 절감 등 경쟁력을 갖춰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며, 포항제철소는 연간 약 30만t의 포스맥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발전 지지대·케이블 트레이·농원용 설비와 같이 오랜 기간 유지가 필요한 구조물용 수요가 늘어나면서 생산량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

포스코도 현재 리모델링 중인 포항제철소 동촌플라자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