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교육청,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 확대
대구시교육청,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 확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이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를 확대한다.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는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라 중증장애인 생산품을 다른 일반 제품에 우선해 구매하는 것이다.

공공기관의 경우 물품 및 용역 총구매액의 1% 이상을 우선 구매해야 한다.

국정감사를 앞두고 최근 시 교육청은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은 그동안 ‘장애인기업 및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생산품 구매’는 법정 비율을 충족하게 구매했다고 전했다.

중증장애인 생산품은 각종 관급자재 구매시 대구지역 해당 생산품을 우선 구매하고 각급 학교에 복사용지·인쇄물 등 많이 사용하는 소모품 위주로 우선 구매를 권장해 왔다.

하지만 실제 구매 실적이 목표에 이르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다만 지난 5월 대구지역 중증장애인 생산시설에서 생산하는 관급자재를 수의계약으로 우선 구매하고, 각종 인쇄 시 중증장애인 기업 이용을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장애인 생산시설 생산품 구매확대 계획’을 수립해 각급 기관(학교)에 방침을 내려보내는 등 노력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한 매 분기별로 기관(학교)별 해당제품 구매실적을 점검하는 등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실적은 올해 9월 27일 기준 1.15%를 기록하는 등 지난해보다 증가하는 추세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 목표액 달성을 위해 산하 전 기관(학교)에 우선구매 제도를 적극 안내하고 있다”며 “교육청에서 직접 구매실적을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는 29개 중증장애인 생산시설이 있으며 주로 화장지·비누·사무용지·인쇄물 등 소모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조명기구·배전반 등 관급자재를 생산하는 업체는 2개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