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국 LA시 거주 교민 윤병열 박사, 울릉군교육발전위원회에 장학금 1만 달러 기탁
미국 LA시 거주 교민 윤병열 박사, 울릉군교육발전위원회에 장학금 1만 달러 기탁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LA시에 거주하는 교민 윤병열 박사가 지난 8일 사단법인 울릉군교육발전위원회(이사장 울릉군수 김병수)에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금으로 미화 10,000달러(한화 약 1,200만 원)를 기탁했다.

미국 LA시에 거주하는 교민 윤병열 박사가 지난 8일 사단법인 울릉군교육발전위원회(이사장 울릉군수 김병수)에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금으로 미화 1만달러(한화 약 1200만 원)를 기탁했다고 13일 밝혔다.

울릉군과 윤병열 박사와의 인연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울릉군이 지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한 미국어학연수 운영 과정에서 학생들에게 무료로 식사를 제공해 준 것을 시작으로 2008년(3500달러)과 2012년(2500달러)에도 지역인재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울릉군의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초록어린이재단 남가주 후원회장이기도 한 윤병열 박사는 한국의 어려운 사정이 있는 어린이들을 돕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공로로 지난 2018년에는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국민목련훈장’을, 모교인 연세대학교로부터 ‘연세인 사회봉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윤병열 박사는 “10년여의 시간이 지난 지금도 당시의 인연을 떠올리며 울릉 지역의 학생들이 미래의 인재로 성장해 가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병수 이사장은 “당시 울릉지역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셨고 지금까지도 잊지 않고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하여 먼 타지에서 흔쾌히 장학금을 기탁해준 재미교포 윤병열 박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훌륭한 인재 양성을 위해 소중하게 활용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