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의회, 10월 임시회 민생현장 '대구수목원' 탐방
대구시의회, 10월 임시회 민생현장 '대구수목원' 탐방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21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5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장사업 현장·열대과일원 점검
대구시의회는 14일 배지숙 의장을 비롯 김혜정·장상수 부의장, 이만규 운영위원장 등 대구시의원과 사무처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수목원에서 민생현장 탐방을 했다. 대구시의회
대구광역시의회는 14일 대구수목원에서 10월 임시회 민생현장 탐방을 실시했다.

이날 방문에는 배지숙 의장을 비롯 김혜정·장상수 부의장, 이만규 운영위원장 등 대구시의원과 사무처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대구시의원들은 수목원 내 교육관에서 장정걸 수목원 소장으로부터 마무리 단계에 있는 수목원 확장사업 추진현황을 들었다. 2019년 국화전시회 준비사항도 점검했다. 이어 수목원 확장사업 현장과 열대과일원 등 현장을 살피기도 했다.

대구시는 총사업비 236억 원을 투입해 2016년부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수목원 부지 확장과 약용식물원을 조성해 왔다.

한해 160만 여명이 찾고 있는 수목원에서는 매년 10월말 보름정도에 걸쳐 국화 전시회를 열어왔다. 다양한 캐릭터 조형물과 분재 등 볼거리를 제공해 대구시민은 물론 타지에서도 방문하는 등 전국적인 인기 명소가 됐다. 올해는 10월 29일부터 11월 10일까지 14일간 국화작품 1만2000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다.

배지숙 의장은 대구수목원은 쓰레기매립장을 수목원으로 탈바꿈시켜 대구시민들은 물론 전국에서도 찾아오는 자연생태복원 우수사례이자 대구의 큰 자랑거리임을 내세웠다.

배 의장은 “방문객들은 이렇게 우수한 시설이 무료로 개방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 감사해 하며 꾸준히 찾아준 덕에 대구수목원이 어느덧 시민들의 대표적인 휴식처로 자리매김했다.” 면서 “향후, 수목원 확장사업 마무리와 2019년 국화전시회 준비에 철저를 기해 대구시 이미지 가 더 좋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0-15 19:40:34
유교의 전통 명절인 중양절(重陽節) 전.후에 오랫동안 이어지는 한국 수도권 국화 행사.

http://blog.daum.net/macmaca/2779

유교의 전통명절인 중양절과 함께,국화의 계절이 찾아왔습니다.국화향기,국화주,국화떡.http://blog.daum.net/macmaca/27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