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페이스북 '가짜계정과의 전쟁'…올해 4∼9월 32억개 삭제
페이스북 '가짜계정과의 전쟁'…올해 4∼9월 32억개 삭제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4일 14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의 2배 이상 수준…증오발언 1천140만개 지워
인스타그램 아동음란물·자해 등 유해 콘텐츠 대규모 삭제
페이스북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페이스북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올해 4∼9월에 32억여 개의 가짜 계정을 적발해 삭제했다고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삭제 건수 15억여 건과 견줘 2배 이상으로 증가한 수준이다.

또 페이스북이 집계한 올해 3분기의 월간 활성 이용자 24억5천만 명보다도 더 많은 것이다.

페이스북은 또 이 기간 1천140만 개의 증오 발언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 역시 작년 같은 기간의 540만 건의 2.1배에 달하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이날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자회사인 사진·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서 이뤄진 조치들도 공개했다.

이 회사는 인스타그램에서 아동의 알몸 노출이나 아동 음란물 등을 적발하는 기술에서 진전을 이루며 이 기간 120만여 건의 콘텐츠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또 자살과 자해도 새롭게 유해 콘텐츠에 포함하고 4∼9월 페이스북에서 450만여 건, 인스타그램에서 160만여 건의 관련 콘텐츠를 지웠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2016년 미국 대선 이후 콘텐츠 규제와 관련한 조치를 더 투명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대선 당시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의 온상이 되면서 외부 세력의 선거 개입을 막는 데 실패했다는 비판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정기적으로 자체 ‘커뮤니티 스탠더드’를 어떻게 집행했는지 공개하고 있다. 커뮤니티 스탠더드는 어떤 종류의 콘텐츠를 게재할 경우 이용자가 제재를 당하는지에 대한 규칙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