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형산강 지류서 AI 바이러스 검출…고병원성 확인 중
경주 형산강 지류서 AI 바이러스 검출…고병원성 확인 중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7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형산강 지류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당국이 고병원성 확인에 나섰다.

경북도 AI방역대책상황실은 지난 13일 경주시 안강읍 형산강 지류인 칠평천 일대에서 채집한 야생조류의 분변 시료를 분석한 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됐다고 17일 밝혔다.

H5형은 고병원성이 의심되는 AI 바이러스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시료가 채취된 곳의 반경 10km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해당 지역 내 가금과 사육 중인 조류에 대한 예찰·검사, 이동통제와 소독에 나섰다.

경북에서는 지난달 25일 김천, 지난 6일 경산 등에서 H5형 항원이 검출됐으나 고병원성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