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자투고] 전통시장 화재예방은 불조심 강조의 달부터
[독자투고] 전통시장 화재예방은 불조심 강조의 달부터
  • 김두철 포항북부소방서 덕산119 안전센터장 소방경
  • 승인 2019년 11월 27일 15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철 포항북부소방서 덕산119 안전센터장 소방경
김두철 포항북부소방서 덕산119 안전센터장 소방경

사람들은 부쩍 쌀쌀해진 온도나 계절에 맞는 아름다운 단풍으로 가을이 왔음을 느끼지만 소방공무원들은 점차 증가하는 화재 출동으로 그것을 실감한다.

늘어가는 화재 출동에 대비해 전국 소방서에서는 매년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한다.

라디오, TV 등 언론매체를 통한 불조심 홍보 및 각종 행사, 119안전 체험장 운영, 불조심 캠페인 등 홍보활동 및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대상에 대해 집중적 화재예방 활동도 하게 된다.

여러 행사와 예방 활동들, 그 중에서도 전통시장 화재예방은 소방관서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상인 및 시장관계자 관심과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한 부분이다.

전통시장에서의 화재는 밀집돼 있는 점포와 대량으로 적재된 상품으로 인해 발화시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이어질뿐만 아니라, 석유화학제품 등에서 나오는 짙은 연기와 유독가스가 소방대원 현장 진입을 어렵게 만들어 대형화재로 커질 가능성을 높게 한다.

무질서하게 연결된 전기배선, 수없이 드나드는 상인과 손님들이 버린 담뱃불, 겨울철 난방을 위해서 사용하는 난로 또한 시장 화재를 더 위험하게 만드는 요인들이다.

그래서 소방관서의 노력 외에도 상인들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첫째, 석유난로를 사용할 때에는 불이 붙어 있는 상태에서 주유하거나 이동하지 말아야 하고, 난로 주위에는 항상 소화기나 모래 등을 비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둘째, 전기난로 및 가스기구 등은 상품과 충분한 거리를 유지해 설치하고 가능하면 주변에 인화성 물질을 보관하지 말아야 한다.

셋째, 흡연은 소화기가 비치된 지정된 장소에서만 하고 담배꽁초는 꺼진 불씨를 확인한 후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

넷째, 화재시 소방차의 신속한 출동을 위해 진입로에 상품을 진열하거나 좌판을 설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빠른 초기 대응을 위해 대규모 시장 건물에는 스프링클러 설비와 같은 적합한 자동소화설비를 적절하게 설치해야 한다.

‘화재의 예방이 최고의 투자다’라는 생각으로 소방시설 및 방화시설 관리에 철저를 기해 화재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유사시를 대비한 소화기 등 소방시설 사용법을 바르게 숙지해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 안전 및 시장 상인 재산과 생명 보호에 힘쓰는 것이 이 추운 계절을 따뜻하고 안전하게 나는 가장 좋은 방법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