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시 동상] 이국희 '아내의 일기 4'
[시 동상] 이국희 '아내의 일기 4'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11월 27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유병수作

아내가
속이 곪아 터질 것 같은 사랑을
방금 세탁기에 넣었다

속이 훤히 보이는
지난겨울 혹독했던 가난도 다 털어 뒤집어

몇 스푼의 세제로 열두살 딸년의 반항과
지 남편의 주벽이나 무능함을
돌리려고 시작 버튼을 꾹 눌러
이것만 돌리면 다시 시작한단다
자동으로 헹굼 세탁

세탁을 마치고 나온 빨래들이
누구랄 것 없이 기진맥진하며
호흡을 몰아쉬고 있다

흔적없이 탈수기로 또 한 번
돌렸건만
삶의 무게에 눈물들만 뚝뚝 흘리며
건조대로 끌려가고 있다

빈둥대던 베란다에 햇살이 들어왔다

나는 가만히 앉아
아내의 집행을 기다리고 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