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대 재경총동창회, '천마 취업동문 환영회' 8년째 개최
영남대 재경총동창회, '천마 취업동문 환영회' 8년째 개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문 선배·취업새내기 등 300여명 참가
서울 삼정호텔에서 영남대 재경총동창회 ‘제8회 천마 취업동문 환영회’가 열렸다.영남대.
“후배 여러분, 대한민국을 이끄는 리더가 되어주길 바랍니다!”

대한민국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영남대 출신 인사들이 서울 등 수도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6일 서울 삼정호텔에 모였다.

이날 열린 행사는 영남대 재경총동창회(회장 유군하)가 주관하는 ‘천마 취업동문 환영회’, 지난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해 올해 8회째를 맞았다.

영남대 재경총동창회 유군하 회장(건축71학번, 건원엔지니어링 대표이사)과 전 재경총동창회장으로서 첫 회 행사를 이끈 윤상현 일신전자산업무역 대표이사(상학69)를 비롯해 이시원 ㈜부천 회장(상학63), 김병준 전 교육부총리(정치외교72), 김석회 보림토건(주) 대표이사(건축75), 김화동 전 한국조폐공사 사장(법학76) 등 영남대 출신 정·관계 및 재계, 법조계, 문화계 인사들이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후배들을 만나기 위해 한걸음에 달려왔다.

유군하 회장은 “선배 동문들이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후배들을 격려하고 선후배간 화합을 다지는 영남대 동문만의 전통이 올해로 8년째 이어지고 있다. 선배들이 사회 곳곳에서 이루어놓은 발자취를 후배들이 본받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혜정(건축14) 씨는 “올해 1월 취업을 하면서 서울살이를 시작했다. 이 자리에 와보니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는 선배들이 있어 든든함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선배들의 노력과 따뜻함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선배님들의 발자취를 차근차근 따라 가겠다”고 다짐했다.

서길수 총장은 “바늘귀 취업관문이라고 할 만큼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당당히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동문들을 응원한다. 후배들을 응원하러 와주신 선배들은 후배 여러분의 인생의 멘토가 될 것이다. 영남대 동문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큰 포부를 이루어 나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취업한 동문 후배 150여명 등 300여명의 영남대 동문들이 자리를 가득 채웠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