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최강희 감독 이끄는 상하이 선화, 中 FA컵 우승…김신욱 득점포
최강희 감독 이끄는 상하이 선화, 中 FA컵 우승…김신욱 득점포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07일 1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7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중국 상하이 훙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중국 FA컵 결승 2차전 상하이 선화와 산둥 루넝의 경기에서 상하이 김신욱이 선취 득점을 한 뒤 환호하고 있다. 상하이는 김신욱의 골을 시작으로 3-0으로 승리를 거두며 1·2차전 합계 3:1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상하이 선화 홈페이지 캡처
최강희(60)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 선화가 중국축구협회(FA)컵 정상에 올랐다.

상하이 선화는 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의 훙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산둥 루넝과의 2019 중국 FA컵 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김신욱을 시작으로 3골을 몰아치며 3-0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1일 원정 1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실점해 0-1로 졌던 상하이 선화는 1·2차전 전적 1승 1패, 합계 점수 3-1을 기록해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상하이 선화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했다.

지난해까지 K리그1 전북 현대를 이끌다 중국에 진출한 최강희 감독은 톈진 취안젠의 운영이 어렵게 되며 얼마 못 가 팀을 떠나야 했고, 2월 합류한 다롄 이팡에서는 성적 부진이 이어지며 5개월 만에 물러나 순탄치 않은 중국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나 7월 초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스페인) 감독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상하이 선화에 부임해 도전을 이어갔고, 트로피까지 챙기며 성공적인 첫해를 보냈다.

최 감독의 부름을 받고 상하이 선화에 합류한 김신욱은 우승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한 골 열세를 떠안은 채 나선 2차전에서도 상하이 선화가 추격하지 못하던 후반 15분 김신욱은 발리슛으로 골문을 열어 1·2차전 합계 점수 1-1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상하이 선화는 후반 36분 스테판 엘 샤라위, 2분 뒤엔 알렉상드르 은둠부가 한 골을 더 보태 역전극을 완성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