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DIP, 지침 위반하며 간부직원 채용 공모 절차 진행 논란
DIP, 지침 위반하며 간부직원 채용 공모 절차 진행 논란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0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출자 출연기관인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이 관리·감독기관인 대구시와 사전 협의 없이 정규직 간부 직원 채용 조건을 바꿔 공모 절차를 진행에 논란을 빚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DIP는 지난 11월 29일 홈페이지에 정규직인 정책기획단장(2급) 1명과 계약직 5명을 공모하는 ‘2019년 제3차 직원채용’을 공고했다.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문화산업 분야 육성과 기업 지원 업무를 주로 수행해 온 DIP는 당초 채용계획서에는 2급 지원자 우대사항으로 ‘유관 기관 유경험자 등’이라는 포괄적 내용만 있었다.

DIP는 이 내용을 대구시에다 보고했다.

그러나 채용 공고문에는 대구시에 보고한 내용과 다르게 조건을 보다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적시했다.

정책기획단장 지원자 우대사항으로 ‘첨단의료 관련 분야 R&D 수행 경험자’라는 내용과 함께 국책사업 총괄 책임 및 정책기획 경력자, ICT/SW 및 문화 콘텐츠산업 관련 국가 R&D 정책기획 경험자 등 우대사항에 포함 시켰다.

당초 대구시에 보고했던 포괄적 채용 계획을,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변경시킨 것은 DIP 인사 위원회 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출자 출연기관인 DIP가 인재 채용과 관련, 그 계획이 바뀌거나 변경이 되면 대구시와 사전 협의하도록 규정해 놓고 있다. 변경된 내용을 놓고 사전 협의를 하지 않을 경우, 행안부 지침을 위반하게 된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 국장은 “지침을 위반한 것은 분명하다”면서 “채용 절차가 진행 중인 만큼, 그 과정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