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교육청, 과테말라공화국 교원 초청 교육정보화 연수 큰 성과
경북교육청, 과테말라공화국 교원 초청 교육정보화 연수 큰 성과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18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 중심 연구…로봇코딩·3D펜 등 기술 전파
과테말라공화국 교원들이 수료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테말라공화국 교원들이 수료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번 달 6일까지 12일간 과테말라공화국 교원 17명을 초청해 실시한 교육정보화 연수가 큰 성과를 거두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들을 중심으로 실습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편성해 연수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정보화 연수 과정은 드론실습과 스크레치, 로봇코딩, 마이크로비트, 3D펜 등 여러 가지 기술들을 실습했다.

또 대구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 경북도청, 도교육청 등 기관 탐방, 소프트웨어 선도 교육 기관인 포항제철중, 구미 송정초, 청도 경북드론고를 방문해 한국의 선진화된 정보화 교육수업을 참관했으며 양국 교사 간 정보교육에 대한 교류의 시간과 우리 문화 이해를 위해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불국사와 천마총, 서울 경복궁과 광화문 등 유적지를 탐방해 한국 문화를 체험했다.

연수단 단장인 과테말라공화국 교육부 교육정책국장인 안나 마리아 에르난데스 아얄라(Ana Maria Hernandez Ayala)는“이번 정보화연수에서 로봇코딩, 마이크로비트 등 여러 가지 실습을 하게 되어 유익했고, 과테말라 보통 학교에서는 인프라가 부족해 이런 수업을 한 적이 없지만 일선학교에 전파해 가르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연수단은 한국에서의 연수는 평생 잊지 못 할 것이라며 그 동안의 기억을 간직한 채 지난 6일 12일간의 연수 일정을 마무리하고 과테말라로 출국했다.

이번 교류협력 사업은 지난 2006년 처음 교육부 개발도상국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다가 2009년에 우리나라의 OECD DAC (Development Assistance Committee) 가입을 계기로 2010년부터는 공적개발원조(ODA)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경북교육청과 과테말라공화국의 14년간 이어지는 긴 교류협력관계는 다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인연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연수 과정에서의 모든 순간들을 오래도록 기억하시길 바라며 과테말라에 돌아 가셔서 학교의 교육정보화 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활약을 기대 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