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047년 경북·대구 절반 이상, 한집 건너 '고령자 가구'
2047년 경북·대구 절반 이상, 한집 건너 '고령자 가구'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7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장래가구 특별추계 발표
시도별 고령자 가구 구성비(2017년, 2047년). 통계청 제공

급속한 인구 고령화에 따라 2047년 경북·대구 전체 가구 중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로 이뤄진다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 시도편 : 2017∼2047년’에 따르면 경북과 대구지역 가구주 중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17년 49만4000가구(경북 29만9000가구·대구 19만5000가구)에서 2047년 114만1000가구(경북 66만3000가구·대구 47만8000가구)로 약 2.3배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같은 기간 전체 가구 중 65세 이상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경북(27.6%→57.7%)과 대구(20.6%→51.1%) 모두 2배 이상 증가한다.

경북·대구 전체 가구 2곳 중 1곳 이상이 고령자 가구인 셈이며, 경북은 전국에서 2번째로 ‘나이 많은’ 지역으로 분류된다.

전체 가구주를 나이순으로 나열했을 때 한가운데 있는 ‘중위연령’ 또한 경북이 2017년 55.0세에서 2047년 68.6세로 크게 늘어나고, 대구는 52.5세에서 65.5세까지 오르겠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중 9개 시도에서 고령자 가구 비중이 50%를 넘어선다.

경북을 비롯해 전남(59.9%)과 강원(57.3%) 등이 특히 높다. 가장 낮은 세종마저 35.4%에 달한다.

1인 가구 또한 증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이들에게서도 고령화가 나타날 전망이다.

1인 가구 수는 2017년 기준 경북 34만5000가구, 대구 25만8000가구에서 2047년에는 각각 46만2000가구, 47만5000가구로 늘어난다.

이들 중 60세 이상 1인 가구 비율은 경북이 2017년 41.9%에서 2047년 64.8%, 대구는 2017년 34.4%에서 2047년 59.7%로 늘어나면서 1인 가구의 대부분이 60세 이상일 것으로 점쳐졌다.

반면 같은 기간 전체 1인 가구 중 39세 이하 젊은 가구주 비율은 경북(28.4%→14.9%), 대구(31.5%→16.8%) 모두 감소한다.

40∼59세 비율도 경북·대구에서 10% 내외의 감소량을 보이겠다.

1인 가구가 늘어나는 만큼 평균 가구원 수는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가구원 수는 2017년 기준 경북 2.31명, 대구 2.51명이었으나, 30년 뒤에는 경북 1.91명으로 2명이 채 되지 않고 대구는 2.03명으로 간신히 2명 수준을 유지하겠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전국적으로 저출산·고령화 특징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시도에서 1인 가구 비중은 늘어나고 자녀와 함께 사는 부부 가구의 비중은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