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세돌 "알파고와 대국 중 78수, 사실 내 스타일 아니었죠"
이세돌 "알파고와 대국 중 78수, 사실 내 스타일 아니었죠"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18일 13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8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욱 토크쇼, 공유 이어 AI와 은퇴전 앞둔 이세돌 9단 초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세돌 편[SBS 제공]. 연합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세돌 편[SBS 제공]. 연합

SBS TV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18일 방송에 은퇴전을 앞둔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출연한다고 예고했다. 지난주 배우 공유에 이은 두 번째 게스트다.

호스트 이동욱은 이세돌 9단을 만나 은퇴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물론, 전 세계가 주목했던 알파고와의 대국에 대한 솔직한 심정 등을 들어볼 예정이다.

이세돌은 은퇴 계기와 관련, 2016년 인공지능(AI) ‘알파고’와의 만남이 결정적 계기였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이날부터 오는 21일까지 또 다른 AI ‘한돌’과 은퇴 기념 대국을 벌인다. 알파고와의 대국 이후 은퇴를 결심했음에도 또 한 번 AI와 맞서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자신이 없어요. 질 자신이” 같은 어록으로도 유명한 이세돌 9단의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녹화 현장에서도 이어졌다고 전했다. 잠시 겸손함을 내려놓고 자신의 가치를 자랑하는 ‘플렉스 토크’(FLEX TALK)에서 그는 물 만난 고기처럼 거침없는 자신감을 보여줬다.

“바둑 쪽으로는 천재형에 가깝긴 하다”며 능청스러운 입담을 자랑하던 이세돌 9단은 전 세계가 주목했던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국을 떠올릴 때는 직접 바둑돌을 놓으며 당시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른바 ‘신의 한 수’로 불리며 전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 모았던 78수로 유일하게 AI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제4국에 대해 “사실 이건 내 스타일은 아니다. 그냥 꾹꾹 눌러 참은 바둑”이라고 말했다.

평소 대국 결과에 대해 감정표현을 하지 않는다는 이세돌 9단은 함께 호텔에 묵으며 대국을 지켜본 아내와 딸에게 미안했던 당시 심정을 처음으로 밝히며, 방청석에 자리한 아내 김현진 씨를 눈물짓게 하기도 했다.

오늘 밤 10시 방송.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