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직업계고 졸업생, 일하면서 석사학위 취득 가능
직업계고 졸업생, 일하면서 석사학위 취득 가능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22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3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전문대학 혁신방안’ 발표…2021년 '마이스터대학' 시범운영
일반고 학생 위한 위탁교육도 확대
정부가 직업계 고등학교 졸업자를 위한 맞춤형 대학을 만든다.

교육부는 22일 학령인구감소 및 산업구조 변화에 맞춰 고등직업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전문대학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직업계 고등학교 졸업생들이 대학원에 진학하지 않고도 전문대학에서 석사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는 가칭 ‘마이스터대학’설립 등을 담고 있다.

이 생긴다.

이번에 발표한 가칭 마이스터대학은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를 졸업한 학생이 대학원에 진학하지 않고도 전문대에서 석사과정까지 이수할 수 있는 모델이다.

현재 직업계고 졸업생들은 학문 연구가 중심인 일반대학의 대학원에 진학해야 석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하지만 설립하는 마이스터대학은 전문대 또는 일반대의 일부 학과(계열)를 6개월에서 1년 사이의 비학위 단기과정(수료 과정)과 전문학사 과정, 학사학위 과정, 전문기술석사 과정까지 모두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바꾸는 방식이다. 분야는 특성화 분야, 소재·부품·장비산업, 국가 기반 산업, 미래성장산업 등으로 한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내년 정책연구를 거쳐 2021년 5개 권역별로 2개씩 총 10개 정도의 마이스터대학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마이스터대학은 전문대뿐 아니라 4년제 일반대학도 참여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관련 중급 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직업계고-전문대 조기취업형 인공지능(AI) 계약학과’도 도입한다.

특성화고 학생이 취업이 확정된 상태에서 AI 교육을 받고, 전문대에서 1년 동안 심화과정을 들은 후 2학년부터는 산업체와 학교를 오가며 현장실무교육과 응용·심화교육을 받는 방식이다. 2022년 5개 권역별로 1개교씩 시범운영될 예정이다.

전문대 살리기에 팔을 걷었다.

올해 2908억원인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예산을 내년 3908억원으로 1000억원으로 대폭 증액했다.

4년 이상의 교육과정을 듣고 학사 학위를 받을 수 있는 ‘전공심화과정’은 최근 수요가 늘어난 점을 반영해, 현재 입학정원의 20%를 초과하지 못하도록 막아둔 상한 기준을 완화 또는 폐지한다.

전공심화과정 입학요건도 현재는 동일 계열 졸업 재직자나 관련 학과 전공자로 한정돼 있는데, ‘타 계열 졸업자’까지 풀어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직업계고 미용과 졸업자가 미용실을 운영하면서 전문대 경영과 전공심화과정에 입학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전문대 교육과정은 더 산업·현장 중심이 되도록 산업체가 참여하는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융합전공제·학습경험인정제 등 학사제도를 다변화한다. 현장 전문가 출신 교원도 늘리고 기존 교원의 산업체 연수 기회도 확대한다.

일반고 학생들의 직업교육 수요도 늘어나는 만큼 일반고를 위한 전문대 위탁 교육을 확대한다. 전문대에서는 일반고·직업계고 등 출신 고교 유형에 따라 맞춤형 수업을 제공하도록 유도한다. 성인학습자의 후학습을 위해 단기 비학위과정을 확대하고, 현재 15개교인 ‘후진학 선도 전문대학’을 내년 25개교로 늘린다.

우수 전문대생을 위한 ‘전문기술인재 장학금’도 신설된다. 학기당 생활비 200만원을 지급하는 Ⅰ유형 장학금을 학기당 300명에게, 등록금만 지원하는 Ⅱ유형을 학기당 700명에게 지급한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