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스카이 뷰]하늘에서 본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터
[스카이 뷰]하늘에서 본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터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26일 23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로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 부지가 확정됨에 따라 신청사 부지가 어떤 곳인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로 선정된 달서구 옛 두류정수장터는 지리적으로 대구의 중심으로 접근성이 뛰어나고 40년간 대구의 물길을 간직한 상징성과 대구 시민의 대표적인 공원인 두류공원을 끼고 있는 곳이다.

또 옛 두류정수장 부지는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706번지 일대 15만 8천여제곱미터로 공유지가 99.9%, 사유지가 0.1%여서 대구시가 신청사를 짓기 위한 추가비용(1필지 6천여만원)이 거의 소요되지 않는 등 경제성 면에서 뛰어난 곳이다.

옛 두류정수장 부지는 두류공원을 끼고 있으며 옛 감삼못 터에서 성당못 사이에 위치하는 등 1969년부터 40년동안 대구 수성·남·중·달서구 20여만 가구에 수돗물을 공급해 온 대구시민의 젓줄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폐쇄돼 10여년간 방치돼 있었다.

달서구는 대구 전시가지를 아우르는 한복판에 위치하고 있으며 대구 신청사가 들어설 구 두류정수장 부지는 대구 각 구·군에서 자동차로 평균 20분대, 대중교통으로 평균 40분대 소요되는 등 대구의 중심지에 위치해 시민들이 신청사에 접근하기 편리한 곳이다.

신청사 부지로 선정된 달서구의 옛 두류정수장 터를 하늘에서 살펴 보았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