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알프스’ 울산 간월산 산불 5시간 30분 만에 진화…1.25㏊ 피해
‘영남알프스’ 울산 간월산 산불 5시간 30분 만에 진화…1.25㏊ 피해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28일 11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영남알프스로 불리는 울산시 울주군 간월산과 신불산 경계 지점에서 산불이 발생해 약 5시간 30분 만에 꺼졌다.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
‘영남알프스’로 불리는 울산시 울주군 간월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약 5시간 30분 만에 꺼졌다.

28일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7분께 간월산과 신불산이 맞닿은 홍류폭포 인근 계곡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산림 1.25㏊를 태워 약 3천400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약 5시간 30분 만인 28일 오전 1시 30분께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공무원 175명, 소방대원 112명, 산불진화대원 34명 등 총 458명의 인력이 산불 진화에 투입됐다.

그러나 다소 강한 바람에다 야간이어서 헬기가 뜨지 못하는 악조건 등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진화 인력들은 등짐펌프와 갈고리 등을 들고 산에 올라 불을 껐다.

한때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뒤쪽 산으로 불이 번지면서 복합웰컴센터 영화관에 있던 관람객 9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산림 당국은 뒷불 감시를 위해 200여 명을 배치하고, 헬기 1대도 대기시키는 등 불이 다시 번지는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산림 당국은 입산자 실화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