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데스크 칼럼] 2022년, 경북·대구 통합 단체장 투표 가능합니까
[데스크 칼럼] 2022년, 경북·대구 통합 단체장 투표 가능합니까
  • 배준수 순회취재팀장
  • 승인 2019년 12월 29일 15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30일 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준수 순회취재팀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3일 열린 대구·경북 중견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 21 릴레이 정책토론회에서 경북·대구 통합을 2021년까지 끝내고 2022년에는 새로운 통합 단체장을 뽑아야 한다고 선언했다. 특별법을 만들어 통합이 물리적으로 이뤄지도록 만들면서도 대구경북연구원 등의 학자들이 통합의 장단점을 시·도민에 제시해 충분히 의견을 수렴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지난 26일 가진 송년기자간담회에서 이철우 지사의 생각과 한치도 다르지 않게 공감한다고 했다. 시·도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숙의 과정을 통해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내놨다. 지난해 7월 13일 이 지사와 권 시장이 ‘경북·대구 한뿌리 공동선언문’을 통해 ‘경제공동체 실현’을 선언한 이후 경북·대구 상생협력을 넘어 통합으로까지 생각이 발전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다.

이 지사는 지난 1년간 실시한 간부공무원 상호파견 등의 사람 교환은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에 업무를 교환해 공통으로 추진한다는 것이다. 먼저 2020년 경북·대구 관광의 해와 관련한 프로그램과 계획부터 함께 고민해서 짜고, 업무도 통합해서 진행한다고 했다. 행정통합보다는 생활권·경제권 통합에 가시적인 성과를 시·도민에게 줘야 한다는 권 시장의 생각은 이 지사의 그것과는 조금 달랐다. 권 시장은 내년에는 경북·대구 상생의 속도를 내겠다고도 했다.

권 시장의 말에 공감이 간다. 그동안 전국 최초 지자체 간의 자생적인 협력모델인 ‘경북·대구 한뿌리 상생위원회’가 제구실을 충분히 하지 못했던 탓에 시·도민이 공감하는 상생협력 사례가 많지 않았다. 일본 간사이 광역연합이나 독을 슈투트가르트 광역연합, 미국 남가주 지방정부연합 등과 같이 권역 차원의 인프라와 인재를 공유하면서 몸집을 키워서 광역교통 인프라 건설이나 쓰레기 문제, 수질과 대기오염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나가는 모습을 본 바가 없기 때문이다.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가 답보상태인 것만 봐도 그렇고, 강정고령보 우륵교 차량통행 분쟁만 봐도 그렇다. 한뿌리 상생위의 공동위원장을 부지사와 부시장 대신 도지사와 대구시장이 맡았고, 사무국 기능도 대폭 보강한 점은 다행이지만, 앞으로 통합의 물밑 기반이 될 상생협력을 촉진할 제도적 기반을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

이철우 지사는 경북·대구 통합의 당위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인구 감소에 청년이 떠나는 현실에 보태 문화교육의 도시 대구와 생산기반 지역 경북이 경쟁하면서 상황이 어렵게 된 만큼,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에서 변방으로 밀려난 경북과 대구가 행정통합을 이뤄내야 서울, 경기와 3파전을 벌여서 우뚝 설 수 있다고 했다. 통합신공항과 포항영일만항 활성화가 중심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1981년 대구시가 직할시로 승격하면서 떨어질 때까지 1896년 경상북도가 개도한 이래 85년간 한가족이었던 경북·대구는 당연히 단일 경제권이고 단일문화권이다. 오죽하면 ‘TK’로 부르겠는가.

이철우 지사는 경북도민보다 더 도시화 된 대구시민이 더 적극적으로 통합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언론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시장도 경북·대구가 하나로 가면 경북·대구의 위상이 높아지고 시·도민의 삶도 나아진다는 것을 권영진·이철우가 보여줘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철우 지사와 권영진 시장의 경북·대구 통합 선언 이후 ‘이철우 도지사는 2022년 통합 단체장이 되고,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권으로 향하고’라는 비아냥이 벌써 나온다. 이철우 지사와 권영진 시장은 그런 우스개와 같은 소리에 신경 쓸 겨를이 없다. 경북·대구 상생협력과 통합의 공감대 형성과 실질적인 실천전략들을 마련하는 데 매진했으면 좋겠다. 2022년 통합 경북·대구 단체장을 내 손으로 뽑고 싶다.

배준수 순회취재팀장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순회취재팀장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