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도시재생사업 3개 추가 선정…국비 1000억 확보
경북도, 도시재생사업 3개 추가 선정…국비 1000억 확보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29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30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국토교통부의 2019년 도시재생 시범사업 공모에 3개 사업이 추가로 선정돼 사업비 1000억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구미 혁신융합밸리 1969’혁신지구 사업은 도시재생 촉진을 위해 공공주도로 쇠퇴지역 내 산업·상업·주거 등 기능이 집적된 지역거점을 조성하는 지구단위 개발사업이다.

지난 1969년 최초로 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된 제1산업단지 내에 산업융복합 클러스터구축, 제조창업 매칭플랫폼 조성, 근로혁신 복합지구로 조성된다.

‘영천 언하공업지역’활성화 시범사업은 LH가 토지를 확보하고 산업·상업·주거·문화 등의 기능이 복합된 앵커시설을 건립해 공유오피스, 공동기숙사, 근로자 주택, 복지센터, 교육시설 등을 설치해 노후 공업지역에 없던 시설을 보강해 매력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소멸고위험지역 전국 상위지역인 군위군의 ‘소멸위기 1위에서 주민만족 1위로~’ 사업은 읍사무소 부지 연면적 3840㎡에 83억을 투자해 SOC혁신 거점공간 조성, 공공기능 확대를 위한 복합앵커 공간으로 조성한다.

이철우 지사는 “중앙정부에서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역점 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금이 경북의 낙후된 쇠퇴도시 구도심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확신한다”며 “민관이 함께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아낌없이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