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침시단] 새해 인사
[아침시단] 새해 인사
  • 김현승
  • 승인 2019년 12월 30일 16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오늘에만 서 있지 말고,
오늘은
내일과 또 오늘 사이를 발굴러라.

건너뛰듯
건너뛰듯
오늘과 또 내일 사이를 뛰어라.

새 옷 입고
아니, 헌 옷이라도 빨아 입고,
널 뛰듯
널 뛰듯
이쪽과 저쪽
오늘과 내일의 리듬 사이를
발굴러라 발굴러라.
춤추어라 춤추어라.

<감상> 새해에는 당장, 지금, 오늘에만 서있지 말고 먼 내일을 생각하며 발을 구르자. 지금 열심히 뛰면 오늘은 내일 사이에 놓이게 된다. 삶은 오늘의 단절이 아니라 내일과 이어지는 순환의 논리에 놓여 있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고 옛 것을 빨아 입고 새것을 받아들이는 용기를 갖자. 오늘과 내일 사이, 이쪽과 저쪽 사이, 이 사람과 저 사람 사이에 리듬이 있어야 한다. 결국 시간과 공간, 이념 사이에 사람이 놓여 있다. 사람 사이에 리듬이 깨진다면 그 관계가 원만하게 돌아가지 않는다. 부디 새해에는 리듬이 잘 돌아가서 발 구르고 춤추는 신명 나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시인 손창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