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올해 HR분야 핫이슈 1위 ‘주52시간근무제 근로시간 단축’
올해 HR분야 핫이슈 1위 ‘주52시간근무제 근로시간 단축’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30일 22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인사담당자 31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2위 '2020년 최저임금 2.9% 인상'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올해 HR분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핫이슈로 ‘주52시간근무제 확산으로 인한 근로시간 단축’을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30일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0명을 대상으로 ‘올해 HR분야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핫이슈’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3.5%(이하 복수선택 응답률)가 ‘주52시간근무제의 확산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된 것’을 꼽아 단연 1위를 차지했다.

주52시간근무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기존 68시간에서 52시간(법정근로40시간+연장근로1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제로, 지난 2018년 7월 종업원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의 시행을 시작으로 올해 시행범위가 확대됐다.

정부는 당초 2020년 1월부터는 종업원 50~299인 사업장까지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이들 중소기업의 주52시간근무제 안착을 위해 1년간 계도기간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2위로는 51.6%가 꼽은 ‘2020년 최저임금 2.9% 인상’이었다.

지난해 최저임금이 전년 대비 10.9% 오른 데 이어 올해도 큰 폭의 인상이 예상됐으나 2020년 최저임금은 올해 8350원에서 8590원으로 2.9% 인상되는 데 그쳤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43.5%)’이 3위를 차지했다.

지난 7월 시행된 이 법은 사용자나 근로자가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우위를 이용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주는 행위 등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유연근무제도의 확산(28.4%)’이 뽑혔다.

주 52시간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많은 기업들이 탄력근로제 등 다양한 형태의 유연근무제도를 도입했다.

현대카드는 유연근무제의 한 형태인 ‘플렉스타임(Flex Time)’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업무특성과 육아 등 가정상황에 따라 출퇴근 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KB카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인 ‘시차출퇴근제’를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는 직원들이 오전8시 출근~오후5시 퇴근, 오전10시 출근~오후7시 퇴근 등 자유롭게 근무시간을 정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채용전형 도입의 확대(22.3%)’는 다섯 번째로 꼽혔다.

지난해 롯데그룹이 첫 도입한 AI전형은 SK C&C·KB국민은행에 이어 올 하반기 CJ그룹·LS그룹·기아자동차 등이 AI서류전형이나 AI면접을 시행했다.

이외에도 인사담당자들은 △인력감원(구조조정)을 하는 기업 증가(19.0%) △블라인드 채용전형의 확산(18.7%) △밀레니얼 세대의 직장 유입 증가(17.1%) △비정규직 근로자의 증가(16.1%) 순으로 올해의 HR분야 이슈를 꼽았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