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황교안 "통합열차 출발 시키겠다"…통합추진위 제안
황교안 "통합열차 출발 시키겠다"…통합추진위 제안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1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2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부 폭정 막겠다…1월까지 통합 목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박관용 상임고문 등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0년 신년인사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을 실현하기 위한 통합추진위원회를 조속히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이제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통합의 큰 문을 활짝 열고 통합의 열차를 출발시키도록 하겠다”며 신속한 통합 논의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는 “지금부터 하나 된 힘으로 저들의 거대한 음모를 분쇄하고 정의를 회복할 무기를 담금질하겠다”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첫걸음이 바로 통합이며,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합체의 명칭과 노선, 운영방식, 공천, 혁신 등을 통합추진위의 논의 과제로 제시했다.

이날 황 대표가 새해 첫 과제로 보수통합 논의를 제시하면서 이를 계기로 보수 진영 내 통합 논의가 본격 시작될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을 위해 “어떠한 기득권을 주장하지 않고 불신과 의심을 버리고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겠다”면서 “당 문호는 열려있고 낮은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얘기를 할 때 ‘유아무개’(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를 거론하는데, 제가 생각하는 통합은 큰 통합”이라며 “특정 정당이나 단체를 염두에 두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 가져가려 한다면 통합이 안된다. 누군가는 내려놓아야 하고, 내려놓으면 길이 열린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 속 이 총체적 난국에는 뭉치는 수밖에 없다. 그게 대의”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특히, “제일 큰 목표는 통합으로 1월까지 하려는 과정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현재 보수통합을 위해 진행 중인 물밑 논의 여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통합 완성 전에 얘기하면 상대방이 불편해해 말을 못하지만 필요한 부분은 하고 있다”며 “그분들이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하니 말을 안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안철수계 의원들과 접촉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열린 마음으로 대화를 시도했다. 완전히 실패한 대화는 없었다”며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가면 생각이 다를 수 있어 쉽지 않다. 한두 달 논의해왔다. 구체화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오는 4·15 총선 목표에 대해선 “과반을 훨씬 넘는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쉽지 않겠지만 원내 1당은 된다”고 자신했다.

총선에서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어느 곳이 취약한지, 어느 곳에 가면 임팩트가 있을지 등을 검토해 전략적으로 판단하고, 어디든 당의 뜻을 따를 것”이라며 “‘비례한국당을 끌어달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국민과 당이 뭘 요구하느냐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당 총선기획단이 발표한 ‘현역 의원 30% 공천 컷오프’와 관련해서는 “확실한 혁신 방안”이라고 평가한 뒤 “어떤 후보를 국민들이 원하시는지, 그런 측면에서 변화들이 생겨날 것”이라며 인적 혁신을 예고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