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희진 영덕군수 "미래 100년 책임질 먹거리 만들 것"
이희진 영덕군수 "미래 100년 책임질 먹거리 만들 것"
  •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5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6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신년설계…관광·해양바이오 등 산업 추진, 역사·문화 콘텐츠 활용
이희진 영덕군수

영덕군은 새해 민관협치를 끌어내고,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안전과 2000만 관광시대를 실현해 ‘에코힐링 블루시티영덕’을 추진한다.

△‘안전한 영덕’만들기

태풍 콩레이 피해 개선복구사업으로 추진 중인 배수펌프장과 하천, 소하천, 배수터널사업, 강구 급경사지 복구사업 등의 조속한 추진으로 침수피해 재발을 방지한다. 재해위험지역인 도곡지구와 각1지구, 강구구교와 홍수범람 피해를 본 하천에는 장기적인 홍수피해에 맞춰 복구대책을 마련했다.

상습 침수피해 지역인 괴시리와 벌영리는 지역단위 생활권 중심으로 집중 투자하는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을 착공한다.

△2000만 관광시대 열 것

영덕 역사·문화의 콘텐츠 활용으로 2000만 관광시대를 연다는 각오다.

영해장터거리를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새롭게 변모시킨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의 영화 촬영지인 문산호를 개관하고, 나옹왕사 탄신 700주년 선양사업을 구체화하는 등 지역고유의 역사문화에 색깔을 입히는데 영덕문화관광재단이 중심적 역할을 한다.

기찻길 동해중부선 철도가 부산~영덕~삼척까지, 대구~영덕~삼척까지 완공되는 시대를 대비해 철도주변을 정비하고 관광문화와 연계하는 작업을 해 나가며, 기존의 7번국도와 해안의 도로를 연결한다.

△에코힐링 블루시티영덕

3개 권역별 발전계획의 실행화 방안을 마련해 지역개발에 속도를 낸다. 군민재산권 보호에 일조하는 지적재조사와 생활형SOC사업을 추진하며, 통합도서관 건립으로 아이들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있다. 도시가스공급 소외지역을 지원하고,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되는 스마트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이 환경부에서 설계중으로 더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된다. 하수도 처리능력을 제고하며, 영덕·강구 하수도는 중점관리지역 정비 사업으로 집중호우에도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비한다.

△민관협치로 자치분권시대

민관협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중간지원조직인 관설민영(민간위탁)의 유연한 조직이 필요하다. 이 조직을 통한 민간 리더를 양성해 행정을 이해하고 지역을 이해하며 민관협치를 이끌어 낼 것이다.

△신재생에너지 산업과 미래신산업 육성

주택과 건물에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시스템 설치사업이 선정돼 올해는 민간 695개소와 공공시설 134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되며, 매정 농공단지는 코드를 바꿔 수소산업 메카단지로 조성해 분양에 집중할 예정이다.

탈원전 정책 대안사업 중 하나인 3700여 명 규모의 일자리와 1조3800억 원 상당의 생산유발 효과가 예상되는 신재생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는 영덕이 지정될 수 있도록 도전한다. 해양생물이 지닌 특이한 생리활성을 바탕으로 항생제와 항암제 등 해양바이오 신약분야 등이 로하스 수산식품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연구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해양자원을 활용한 해상풍력 실증연구를 실시하고, 환동해 스마트 피셔리 테크노파크 조성과 국립해양생물 종 복원센터 건립, 환동해 해양식품산업 스타트업·스마트파크 조성과 국립 기수역 사구센터 조성을 위해 착실히 준비하는 시기로 영덕의 미래 100년을 책임질 새로운 먹거리는 완성할 각오”라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