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민간환경감시단 발대…환경민원 신속 대응 나서
포항시, 민간환경감시단 발대…환경민원 신속 대응 나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5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6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3일 철강공단, 영일만산단, 청하농공단지 등 산업단지와 대형공사장, 소규모 대와 폐수배출업소 등 포항시 전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불법 환경오염행위 감시를 위한 민간환경감시단 발대식 및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포항시가 민간환경감시단 발대식과 직무교육으로 미세먼지, 악취 불법 배출 상시 감시 등 환경민원 신속 대응에 나선다.

포항시는 3일 철강공단, 영일만산단, 청하농공단지 등 산업단지와 대형공사장, 소규모 대와 폐수배출업소 등 포항시 전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불법 환경오염행위 감시를 위한 민간환경감시단 발대식 및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날 발대식 및 직무교육에는 2020년도 상반기 환경오염행위를 감시할 민간환경감시단 21명이 참석하여 다짐문 낭독, 기본 소양교육 및 미세먼지 교육 등을 통해 민간환경감시원으로서의 자질과 업무능력을 제고했으며, 향후에도 주기적인 직무교육을 실시하여 민간환경감시원의 전문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포항시는 3일 철강공단, 영일만산단, 청하농공단지 등 산업단지와 대형공사장, 소규모 대와 폐수배출업소 등 포항시 전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불법 환경오염행위 감시를 위한 민간환경감시단 발대식 및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민간환경감시단의 주요 활동은 담당지역별 사업장의 미세먼지, 악취 불법배출행위 감시, 환경민원 다발 배출업소 상시감시, 형산강 등 주요하천 수질오염행위 감시, 폐기물 불법 투기 및 매립행위 감시, 공사장 비산먼지 억제조치 이행여부 감시 등이 있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 민간환경감시단 운영을 통해 미세먼지, 악취 등 불법 배출사업장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감시해 노후된 시설에 대한 개선을 유도하는 성과를 이끌어 냈으며, 올 상반기 내에는 주요 악취배출업소에 대한 시설개선 완료를 목표로 더욱 관리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신구중 환경정책과장은 “미세먼지, 악취 등 환경오염이 없는 더 행복한 포항을 만들기 위해서는 민간환경감시단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향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사업을 통한 미세먼지, 악취 배출사업장의 시설개선과 악취 통합모니터링시스템 구축 등을 차질없이 수행해 환경민원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