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靑, 총선 앞두고 조직개편 단행…디지털혁신비서관 등 신설
靑, 총선 앞두고 조직개편 단행…디지털혁신비서관 등 신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6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6일 비서관 내정 인사를 발표했다. 기획비서관에 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왼쪽부터), 국정상황실장에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에 박진규 통상비서관,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에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 산업통상비서관에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을 내정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기획과 경제정책 조정기능을 강화하고 디지털혁신비서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청와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개편에는 4·15 총선에 출마할 참모들도 일부 교체됐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 들어 청와대 조직진단에 따른 두 번째 조직개편”이라며 “현행 비서실·정책실·안보실의 3실장·12수석·49비서관 체제를 유지하되 업무분장 효율화를 위해 일부 비서관의 업무·소속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번 조직 개편은 100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 출마 희망자를 내보내는 동시에 집권 4년 차를 맞아 문 대통령이 강조한 ‘확실한 변화’와 성과를 위해 더욱 효율적인 비서실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국정기획상황실이 국정상황실로 명칭이 변경됐다 . 국정상황과 기획 파트를 분리한 것으로, 임기 후반기를 맞아 성과 창출을 위해 기획 파트를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정상황실장에는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이 수평 이동했다. 연설기획비서관은 기획비서관으로 바뀌었고, 기존 국정기획상황실의 기획 부분을 흡수했다. 기획비서관에는 오종식 연설기획비서관이 자리를 옮겼다.

또 일자리기획비서관과 정책조정비서관을 하나로 묶어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을 만들었다. 일자리 문제 해결 기능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준협 일자리기획비서관이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통상비서관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경제보좌관 산하에 뒀다. 신남방신북방비서관에는 박진규 통상비서관이 임명됐다.

대신 통상 기능을 산업정책비서관실로 넘기면서 산업통상비서관으로 명칭을 바꿨다. 산업통상비서관에는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이 이동했다.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신설은 문 대통령이 4강 외교 못지않게 중요시 여기는 신남방·북방 정책의 구체적인 성과 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디지털혁신비서관을 과학기술보좌관 산하에 신설했다.

이는 인공지능(AI)·5G 등 미래 먹거리 선도를 위해 현 정부 경제정책 기조 중 하나인 혁신성장에 대한 드라이브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선임 행정관급 국장이 맡는 담당관도 3자리가 신설됐다.

자치발전비서관 산하에 국민생활안전담당관, 산업통상비서관 산하에 소재·부품·장비산업담당관, 국방개혁비서관 밑에 방위산업담당관을 각각 만들었다.

소부장 담당관 신설은 일본 수출규제와 무관하게 기술자립 가속화를 위한 것으로 보이며, 국민안전담당관은 사회 곳곳의 안전 관련 업무를 전담하게 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