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새보수당 원내대표 유의동, 보수재건위원장 유승민 임명
새보수당 원내대표 유의동, 보수재건위원장 유승민 임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6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은 6일 원내대표에 유의동, 총선기획단장에 이혜훈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새보수당 창당을 주도한 유승민 의원은 보수재건위원장을 맡았다.

전날 공식 출범한 새보수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첫 최고위원회 개최에 앞서 공동대표단 명의로 이 같은 주요 당직 인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책위의장은 정운천 의원, 수석대변인은 지상욱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정병국 의원은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정문헌 전 의원이 보수재건위 부위원장으로서 유 의원을 돕는다.

새보수당은 대전 현충원을 참배하면서 ‘1호 법안’으로 공무원 시험에 1%의 군 가산점을 주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하태경 책임대표가 이미 발의한 군복무보상금 법안, 군제대 청년 임대주택가산점 법안과 함께 ‘청년장병우대 3법’으로 명명했다.

하 대표는 “새로운 대한민국은 청년 장병들에게 합당한 대우를 해줘야 한다. 군 복무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보상해주고, 명예를 지킬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성들도 원하면 군인으로 입영할 수 있는 일종의 ‘여성 희망복무제’를 패키지로 발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