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농관원, 23일까지 제수·선물용 농식품 부정유통 일제 단속
경북농관원, 23일까지 제수·선물용 농식품 부정유통 일제 단속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7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8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경북지원은 설을 앞두고 수요가 느는 제수·선물용 농식품 원산지 둔갑 행위 등 부정유통행위 근절을 위해 오는 23일까지 집중단속을 펼친다.

이를 위해 농관원 특별사법경찰 160명과 소비자단체 회원 등으로 구성된 정예 명예감시원 260명 등 총 420여명을 투입, 단속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단속은 제수·선물용 농식품 원산지표시를 위반하거나 지역특산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을 한다.

우선 12일까지 본격적인 시장 출하를 앞두고 제조·가공해 보관하고 있는 제조·가공업체와 미리 주문을 받아 판매를 준비하고 있는 통신판매업체를 위주로 단속한다.

설이 임박해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인 13일 부터 23일까지는 소비자가 많이 찾는 백화점·대형마트·전통시장 등 도·소매업체를 대상으로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이번 설 명절 대비 원산지 단속과 병행해 축산물이력제를 거짓표시하거나 양곡표시 위반, 정부 공급 쌀 용도외 사용 등에 대해서도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경북농관원은 농식품 부정유통 근절을 위해 수사전문가로 구성된 기동단속반을 활용, 수입산을 국산으로 속이거나 국산과 수입산을 혼합해 국산으로 거짓 표시하는 행위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할 계획임을 밝혔다.

특히, 공휴일과 야간 등 원산지표시 취약시간에도 단속을 강화하고, 원산지가 의심되는 경우 시료를 채취해 유전자 분석 등 과학적인 식별법을 활용하게 된다.

지능적인 위반사범은 과학적인 분석법(DNA·NIRS 등)을 활용해 농식품 부정유통 행위에 대처하며, 단속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위반규모가 크거나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거짓표시 위반사범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해 무거운 처벌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또 농식품을 구입할 때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 등이 의심되면 전화(1588-8112번) 또는 농관원 홈페이지(www.naqs.go.kr)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