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이란 전면전 위기…교민안전·국익 지키기에 빈틈없어야
미-이란 전면전 위기…교민안전·국익 지키기에 빈틈없어야
  • 연합
  • 승인 2020년 01월 08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9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이 자국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가 미군에 살해된 데 대한 보복으로 8일 이라크 내 미군 공군기지 등을 보복 공격해 미-이란 무력 충돌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이란혁명수비대는 산하 미사일 부대가 이날 지대지 탄도미사일 수십발을 발사한 뒤 미국을 ‘최악의 사탄’이라고 부르며 미국이 대응하면 더 큰 고통과 파괴를 마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 자이툰 부대가 주둔했던 에르빌 지역 기지도 피습 지점 중 하나라고 한다. 이란 국영방송은 미군 8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지만, CNN은 사상자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해 내용이 엇갈린다. 이란의 보복과 미국의 반격 가능성으로 인해 긴장이 갈수록 치솟으며 전면전 위기로 치닫는 상황이다. 국제질서와 경제를 위협하는 대형 악재이지만, 무엇보다 우려되는 것은 호르무즈 파병 고민 등 우리나라의 안보 정책과 경제에 미칠 악영향이다.

우리에게 가장 까다로운 현안은 파병 여부를 결정하는 문제다. 미국이 해리 해리스 주한 대사의 입을 통해 파병을 거듭 압박함에 따라 아덴만의 청해부대를 호르무즈로 보내는 등의 방안을 검토해 온 정부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한미 동맹과 이와 연계된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의 중요도를 고려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미국을 도와야 하겠지만, 섣불리 파병할 경우 이란과의 관계 악화는 물론 자칫 전쟁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위험성까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란혁명수비대는 “미국의 우방이 미국의 반격에 가담하면 그들의 영토가 공격 목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예로 아랍에미리트(UAE)에 주둔하는 미군이 공격에 가담하면 두바이가 표적이 될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중동 국가는 아니더라도 한국도 미국의 우방인 만큼 직접 파병이든 우회 지원이든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선에서 최적의 결정으로 국익을 지켜야 한다. 물론 국민적인 공감대 형성 과정을 거치는 일도 필수적이다.

더욱이 사실상 이란군이 통제하는 호르무즈 해협은 전 세계 해상 원유 수송량의 30%, 우리나라 원유 수입량의 70%가 통과할 정도로 요충지다. 자칫 해협 봉쇄와 이란의 미 우방국 석유시설 공격 같은 극단적인 사태가 발생하면 유가 급등과 함께 정유·화학 업계에 큰 충격을 줄 수 있다. 홍남기 부총리는 중동발 리스크에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했지만, 관련 뉴스가 전해질 때마다 시장이 요동치는 게 현실이다. 이날에도 금융 시장이 또 한 번 휘청거려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미-이란 간 전면적인 군사 충돌로 확산하면 글로벌 증시의 대폭 조정 및 유가 급등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시나리오별 비상 대응 계획을 촘촘히 세워야 한다.

이라크에 체류 중인 건설사 직원 등 한국인 1천570여명의 안전 확보와 기업 보호에도 주력해야 한다. 외교부는 이란이 공격한 지역과 한국 기업이 있는 곳은 150㎞ 이상 떨어져 당장 영향은 없어 철수를 고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하지만, 사태가 악화할수록 어디로 불똥이 튈지 모를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재 이라크 외에 이란에 290여명, 이스라엘에 700여명, 친이란 무장 정파 헤즈볼라가 활동하는 레바논에 150여명의 한국민이 머물고 있다고 한다. 만약 중동 전체가 전쟁에 휘말린다면 이라크뿐 아니라 중동 전체에 체류 중인 한국민 안전도 효율적으로 보장할 수 있게 철저한 단계별 비상대책을 마련해 놓고 최악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