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中 원인 불명 폐렴' 국내 첫 의심환자 발생
'中 원인 불명 폐렴' 국내 첫 의심환자 발생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08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09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검사…'관심'단계 유지 예방관리 강화"
질병관리본부는 8일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과 관련해 국내에서 관련 증상을 보인 환자(유증상자) 1명이 발생,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증상을 보인 중국 국적의 여성(36)이 입원 중인 분당서울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연합

최근 중국에서 일어난 ‘원인불명 집단 폐렴 감염’과 관련, 국내에서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 1명이 발생했다.

8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 방문력(지난해 12월 13∼17일)과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인 A(36·여)씨가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 및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또 “A씨는 최초 감염자 대부분이 발생했던 우한 화난해산물시장을 방문한 적 없다”며 “야생동물과도 접촉하지 않았으며 현재 양호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환자 기초 역학조사 결과, 환자는 지난해 12월 30일 한국 입국 후 같은 달 31일부터 기침 및 목 붓는 증상을 보였고, 이후 지난 7일 경기 화성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진료받던 중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소견 확인되면서 질병관리본부에 최초 신고됐다.

이에 질본은 A씨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고, 환자를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7일 시행한 호흡기바이러스 9종 검사결과는 음성반응을 보였으며, 추가적으로 폐렴 유발 원인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현 단계에서 해당 의료기관 의료진의 진료 업무 배제 및 진료 공간 폐쇄 등의 조치는 시행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질본은 8일 ‘위기평가회의’를 열어 병원체 검사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점과 사람간 전파와 의료인 감염의 증거가 아직 없다는 중국 보건당국의 발표를 근거로 ‘관심’단계를 유지하돼 예방관리대책은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질본 관계자는 “우한시 방문객들은 가금류나 야생동물 접촉을 피하고, 발열·기침 등 호흡기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며 “해외 여행 시에는 손 씻기·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상담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질본은 지난 3일부터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가동하고, 긴급상황실 24시간 대응체계를 운영 중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