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울진 등 전국 4곳에 해양치유센터 세워진다.
경북 울진 등 전국 4곳에 해양치유센터 세워진다.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0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 발표
경북 울진에 들어설 해양치유센터 조감도.해양수산부 제공
경북 울진 등 전국 4곳에 해양치유센터가 세워져 치유 산업 거점으로 거듭난다.

치유센터가 들어올 곳은 울진을 비롯해 전남 완도, 충남 태안, 경남 고성 등 4곳이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해양치유란 갯벌·염지하수·해양생물 등 해양자원을 활용해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말한다.

해수부는 “독일·프랑스·일본 등은 이미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돼 있다”며 “독일은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 규모가 약 45조 원에 이르고 약 45만 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앞서 국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이들 지방자치단체 4곳과 관련 연구를 추진해왔다.

이달 9일에는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해 사업에 탄력이 붙었다.

이번 계획은 ‘해양치유를 통한 국민건강 증진 및 연안 지역 경제 활력 제고’를 비전으로 삼아 2024년까지 해양치유 체험 인원 100만 명, 연안 지역 고용효과 1900명, 연간 생산유발효과 2700억 원을 목표로 한다.

해양치유센터가 들어서는 지역에는 민간 투자로 병원, 바이오 기업, 리조트 등을 유치해 해양치유산업 거점을 조성한다.

각 거점은 중장기 체류형(울진), 스포츠 재활형(완도), 레저 복합형(태안), 기업 연계형(고성) 등 지역 특성을 살려 차별화한다.

중장기 체류형인 울진은 지역 특성인 온천지구 및 산림자원(해송)과 연계해 해양-온천-산림 치유와 연동한 ‘STAY-Healing’, 피부·호흡기 질환 및 스트레스 완화로 특화한다

또 온천지구, 산림 등 다양한 자연휴양자원 및 마리나·해양과학교육관 등 해양관광자원 연계한 복합·체류형 치유관광도 추진한다.

해수부는 “해양치유 거점 외에도 우수한 환경을 갖춘 어촌뉴딜 300 사업지와 어촌체험마을을 해양치유 특화형 어촌으로 지정해 지역 자생형 치유공간을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정보통신기술,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등 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해양치유 추진 방안도 마련하고, 해수치유풀·해양자원 가공·보관시설 등 관련 제품의 개발과 특허·인증 등도 지원한다.

해수부는 이번에 제정된 해양치유법의 하위법령을 만들어 해양치유지구 지정 기준, 절차, 프로그램 인증 기준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정책 지원조직을 지정해 운영한다.

특히 염지하수·머드·해조류 등 8개 해양치유자원을 대상으로 분포 현황, 자원량, 활용 가능성 등을 조사해 자료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