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성환 울릉군의회의장 "의정활동이 곧 '도민행복' 되도록 최선"
정성환 울릉군의회의장 "의정활동이 곧 '도민행복' 되도록 최선"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의정 방향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울릉군의회 의원 모두는 한마음으로 협치를 통해 성숙한 의회로 자리매김할 것을 다짐합니다”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은 새해 의정 방향을 이같이 밝히고 “울릉군의회 7명 의원들이 펼치는 의정활동이 곧 ‘군민행복’으로 설명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변화를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는 사이,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다며 울릉군은 올해 새로운 발전과 도약의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정성환 의장을 만나 2020년 경자년 울릉군의회 의정활동 방향에 관해 들어봤다.

-먼저 지난 1년간 의정활동을 돌아본다면.

△돌이켜보면 울릉군의 지난 1년은 큰 변화와 지역발전으로 그 어느 때보다 바쁘게 흘렀다.

지난해 3월, 55년 만에 일주도로가 완공되고 울릉공항 건설 사업이 최종확정되었다.

또 사동항 2단계 공사는 오는 9월에 완공 예정이다.

그야말로 대형 국책사업의 준공과 신규 사업선정 등 어느해 보다 울릉군은 변화와 발전의 시기에 있었다.

우리 의회도 울릉변화와 발전에 한발 더 뛰었다 자부하고 결실을 맺었다고 자평한다.

한편 주민 숙원사업인 울릉~포항 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및 지원 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와 함께 오는 7월 1일부터는 경북도민 울릉도·독도 항로 이용 시 여객운임의 50% 지원을 이끌어 내는데 큰 역할과 성과를 올렸다.

모든 것이 1만 군민 모두의 지혜와 용기를 모아 주셨기에 가능했다고 본다.

-2020년 의정 방향은.

△올해 울릉군의회는 ‘바른 걸음’으로 ‘바른 의회’의 길을 걸어가도록 하겠다. 집행부의 행정집행을 감시하고 견제하여 행정의 잘못된 점을 바로 잡고 올바른 방향의 대책과 대안을 제시하겠다. 또 집행부와 상호 협력하고 정책을 건의하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 이런 바른 의정활동이 울릉군을 위한 길이라는 자부심과 자긍심으로 더욱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 울릉군민의 복지증진과 지역발전에 힘써 나아가겠다.

-마지막으로 군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

△‘바다를 바라보고 파도소리를 듣는다’는 관해청도(觀海淸塗)라는 말처럼 현장에 가서 직접 보고 살펴 군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겠다. 울릉군민 누구나, 언제든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늘 열린 의회 상을 실현하고 군민의 벗으로서 여러분의 목소리가 의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 의장은 “울릉군민 여러분께서도 제8대 울릉군의회가 잘 꾸려 나가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조언을 보내주시길 당부드린다”며 “다시 한 번, 경자년 새해를 맞아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충만하길 기원 드린다”고 새해 인사말을 전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