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 현장 협업 워크숍 개최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 현장 협업 워크숍 개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질적인 지진 피해구제·피해지역 재건"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은 16일 전 직원이 참석해 포항지진 트라우마센터에서 지진특별법 제정에 따른 체계적이고 신속한 후속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현장 협업 워크숍을 가졌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포항시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피해지역 재건에 지진특별지원단이 앞장서겠습니다!”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은 16일 포항지진 트라우마센터에서 지진특별법 제정에 따른 체계적이고 신속한 후속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현장 협업 워크숍을 가졌다.

이번 워크숍은 피해 주민의 정당한 피해구제와 피해지역 완전한 도시재건, 이재민 중장기적인 주거 안정을 목표로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분야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은 부서별로 올해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주요 사업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상하 직급에 얽매이지 않는 브레인스토밍으로 즉시 시책에 접목할 수 있는 좋은 의견이 많이 쏟아졌다.

포항시는 지진 특별법 제정에 발맞춰 내부 조직개편을 통해 올 1월 1일 자로 ‘지진대책국’을 ‘지진특별지원단’으로 개편했으며, 이원탁 단장 아래 37명의 직원을 배치해 피해 주민 이익을 대변하고 지역공동체 회복과 방재인프라 구축, 특별재생사업 등 안전도시 건설에 힘쓸 방침이다.

특히, 13일에는 특별법에 신속하고 탄력적으로 대응코자 시행령 제정 및 특별법 후속대책을 총괄하는 총괄지원팀, 피해 신청 접수 및 법률 자문을 지원하는 피해구제지원팀, 특별법상 위원회 및 사무국 운영을 지원하는 위원회지원팀을 신설했다.

또한, 지진 특별법으로 실질적인 지진 피해보상과 구제의 길이 열린 만큼 피해 주민에게 유리한 시행령 제정과 진상조사위원회 및 피해구제심의위원회에 주민 입장을 대변해 줄 수 있는 위원이 포함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원탁 지진특별지원단장은 “올해는 지진을 넘어 재건과 발전으로 다시 도약하는 포항을 만드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시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지역경제 부흥과 시민들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워크숍은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하는 의미로 흥해 트라우마센터에서 개최됐으며, 워크숍 후에는 피해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도 했다.곽성일기자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