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신공항’ 사전 주민투표 첫날…군위 30.82%·의성 47.77%
‘통합신공항’ 사전 주민투표 첫날…군위 30.82%·의성 47.77%
  • 이만식, 이창진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1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유치 열기 반영 투표율 높아
16일 오전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군위읍사전투표소에서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사진 왼쪽)가,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의성읍사전투표소에서 김주수 의성군수 부부가 각각 투표를 하고 있다.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제공
16일 오전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군위읍사전투표소에서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사진 왼쪽)가,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의성읍사전투표소에서 김주수 의성군수 부부가 각각 투표를 하고 있다.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제공

통합신공항(군사공항·민간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 사전투표 첫날인 16일 투표율은 군위 30.82%, 의성 47.77%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군위군과 의성군에 설치된 26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개인 사정 등으로 오는 21일 투표일에 투표할 수 없는 주민은 17일까지 신분증을 지참해 어느 사전투표소든 미리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는 군위군에 8곳과 의성군에 18곳 등 26개소이며 자세한 위치는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선거정보’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가 16일 오전  6시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군위읍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제공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가 16일 오전 6시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군위읍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제공

군위군민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2장에, 의성군민은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1장에 기표하게 돼 있다.

사전투표를 하지 않은 주민은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 부부는 16일 오전 9시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의성읍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있다.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제공

군위군·의성군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마다 질서유지 요원을 배치해 위법행위 등을 감시하고 있다.

사전 투표 첫날 양 지자체장인 김영만 군위군수 부부는 오전 6시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군위읍 사전투표소에서, 김주수 의성군수 부부는 오전 9시 의성읍 주민자치센터에 설치된 의성읍 사전투표소에서 각각 투표했다.

이만식,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이창진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동후보지가 대세 2020-01-17 08:52:47
공군에서 최고로 선호하는 지역, 이전사업비가
우보보다 3조5천억이나 적게 들고, 접근성, 균형발전,
주민수용성, 확장성, 군작전적합성, 지역연계발전성,
공항조건이 사통팔달 편리하며, 주위에 광활한 토지를 가져
개발가능성이 무한한 곳,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촉진시킬 곳,
군위와 의성이 탈락지역 없이 윈윈되는 곳이 분명히 있는데
바로 그 곳이 소보/비안 공동후보지입니다.
양 군에서 소음피해를 가장 최소화시키는 곳이기도 합니다.

현명한 판단으로 2020-01-17 08:51:42
우보면은 군위군의 중앙에 위치해서 군공항이 들어오면
F15K전투기 60대가 군위군 중앙부인 우보달산리에서 군위읍 상공으로
휩쓸고 비행하므로 군위전체는 소음지옥 쑥대밭으로 바뀝니다.
한 번 군공항이 이전하면 아무리 싫다 해도 다른 곳으로
다시는 이전시킬 수가 없습니다.
영원히 고정되어 쉴새 없이 전투기 소음으로 심신을 피폐하게 만들고
삶 자체를 참고 살 수 없도록 불행하게 만듭니다.
전투기 소음을 견딜 방법이 없어서 대구 동구주민들이 수십년째
경북으로 떠넘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소음지옥 속에서 어떻게 살아가려 무모한 우보공항 욕심을 내십니까?
군공항은 마땅히 군의 가장 변두리인 소보면.비안면으로 보내야
두 지역 군민들이 소음 고통을 안 겪고 행복하게 살아갑니다.
죽을 때까지 군공항 소음고통을 겪으면서 살고 싶은 것은 아니시지요?
현실적인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며 우보과욕은 삶을 불행하게 만들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