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스틸러스, 2020시즌 주장 최영준·부주장 하창래 선임
포항스틸러스, 2020시즌 주장 최영준·부주장 하창래 선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스틸러스 2020시즌 주장에 미드필더 최영준(오른쪽), 부주장에 중앙수비수 하창래가 선임됐다.
올 시즌 포항스틸러스 주장에 미드필더 최영준, 부주장에 중앙수비수 하창래가 선임됐다.

포항선수단은 지난 14일 밤(현지시간) 태국 부리람에 도착한 뒤 15일 오전 훈련을 시작으로 동계전지훈련에 들어갔다.

김기동 감독은 첫 훈련에 앞서 올 시즌 선수단을 이끌어갈 주장에 최영준, 부주장에 하창래가 맡아주게 됐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경기장뿐만 아니라 훈련장과 생활에서도 선수단을 아우를 수 있는 주장과 부주장이 필요하다. 주장단을 선발하기 전 팀 내 최고참인 김광석·심동운과의 미팅을 통해 먼저 공감대를 형성한 후 최영준을 주장으로 낙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영준은 비록 임대생이지만 지난해 꾸준한 출전과 활약으로 기존 선수들에게 인정받고 있고, 훈련과 생활도 모범적이었기에 주장으로 선발했으며, 하창래는 출전 경기마다 투쟁심을 보이며 최선을 다했고, 상대적으로 어린 선수들이 다가가기 쉬운 연배이기에 부주장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한 뒤 “주장과 부주장이 모든 선수를 하나로 묶어 응집력 있는 팀을 만들어 주리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주장으로 선임된 최영준은 “포항에서 주장을 맡게 돼 한편으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그만큼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경기장 안팎에서 헌신하고 희생하는 주장, 믿고 따를 수 있는 주장이 되겠다”며 “주장으로서 선수 모두가 팀의 목표 달성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부주장을 맡은 하창래도 “프로 선수로서 처음으로 부주장 직책을 맡게 돼 잘 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되지만 감독님께서 믿고 맡겨주신 만큼 열심히 하겠다. 주장 옆에서 잘 돕고, 선수단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잘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포항은 오는 2월 4일까지 태국 부리람 훈련을 실시한 뒤 귀국해 2월 8일부터 제주도 서귀포에서 2차 동계훈련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