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 52.06%·의성 64.96%…통합신공항 사전투표 열기 ‘후끈’
군위 52.06%·의성 64.96%…통합신공항 사전투표 열기 ‘후끈’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17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1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신공항 이전 주민사전투표가 시작된 16일 오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주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통합신공항(군사공항·민간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 사전투표가 군위군과 의성군 두 지역에서 모두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17일 종료됐다.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6∼17일 이틀간 군위군(8개소)와의성군(18개소)에 설치된 26개 투표소에서 시행된 사전투표 결과 투표율은 군위군 52.06%(투표자수 1만1547명), 의성군 64.96%(3만1464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투표인 수는 군위 2만2189명, 의성 4만8453명이다.

이는 지난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투표율이 군위군 42.05%, 의성군 37.74%였던 점과 비교해 월등히 높아 군위·의성지역의 뜨거운 통합신공항 유치 열기가 투표율에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전투표를 하지 않은 주민은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군위군과 의성군에 설치돼 있는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군위군민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2장에, 의성군민은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용지 1장에 기표하게 돼 있다.

주민투표가 끝나면 우보, 소보, 비안 3개 지역별로 주민투표 찬성률과 투표 참여율을 각각 50%씩 합산해 우보가 높으면 단독후보지를, 소보 또는 비안이 높으면 공동후보지를 이전 부지로 선정하게 된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