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칠곡 왜관읍 시가지 도로 개설…주민 교통편의 개선
칠곡 왜관읍 시가지 도로 개설…주민 교통편의 개선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부체도로개선 사업 포함…국비 30억 확보
칠곡군은 2022년까지 왜관 대동다숲_등기소간 부체도로를 폭7m, 높이 3.5m의 차량 통행이 가능한 왕복 2차선 도로로 확장 한다.
경부선 철도로 인해 단절된 왜관읍 남부지역을 동서로 횡단하는 시가지 도로가 개설된다.

칠곡군은 20일 국토부로부터 국도4호선 대동다숲에서 등기소 간 부체도로 개선 사업을 위한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부선 철로 하단부를 통과하는 기존 부체도로는 폭 2m, 높이 2.5m에 불과해 사람의 통행은 가능했으나 차량 통행이 불가해 주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돼 왔다.

이로 인해 왜관읍 남부 지역이 동서로 양분되고 지역 균형 발전에도 큰 장애물로 작용했다.

특히 태왕아너스, 대동다숲 등 주택 지역이 밀접한 서부지역 학생들이 순심중고, 왜관중 등의 학교가 밀접해 있는 동부지역으로 등하교시 많은 불편과 위험에 노출됐다.

이에 백선기 칠곡군수는 기존 부체도로를 차량 통행이 가능한 왕복 2차선 도로로 확장 한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전방위 세일즈 행정을 펼쳤다.

백 군수는 지난해 10월 국회 건의에 이어 11월에는 국회를 방문해 최교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 김석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국회 경상북도 예산캠프 관계자 등을 만나 부체도로 개선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강조했다.

또 대책반을 마련하고 수시로 관계부서와 중앙부처에 연락을 취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마침내 국토교통부로부터 병목지점 개선 사업에 포함됐다.

특히 지역구 국회의원이 공석인 상태에서 일구어낸 성과라 더욱 주목된다.

칠곡군은 국토부와 협의를 통해 실시설계용역 발주를 시작으로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폭7m, 높이 3.5m의 부체도로 개선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백 군수는 “열악한 지방재정 속에서도 철저한 사전준비로 국비 예산을 확보해 주민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앞으로도 국비 확보와 국가 계획에 칠곡군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타당성 있는 논리를 바탕으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