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교육청 ‘작은학교 자유학구제’ 올해 중학교까지 확대
경북교육청 ‘작은학교 자유학구제’ 올해 중학교까지 확대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처음으로 작은학교 자유학구제 운영으로 복식학급 해소를 한 안동 남후초의 승마체험 모습
경북교육청은 지난해 처음 도입해 효과가 입증된 ‘작은학교 자유학구제’를 올해 중학교까지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제도는 농산어촌 학교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작은 학교 학구를 확대·지정하여 희망하는 큰 학교 학생들에게 주소 이전 없이 작은 학교로 전입 가능하도록 한 제도로 큰 학교 학생 유입을 통해 작은 학교의 적정규모화로 경쟁력과 특색 있는 학교, 지역 문화의 중심이 되는 학교로 육성하기 위한 정책이다.

지난해 초등학교 29교에 처음 운영해 총 113명의 학생이 작은 학교로 전입했고 9개 학교에서 한 학급씩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시범 운영학교로 지정된 안동 남후초등학교는 전교생 33명 이 중 9명이 인근 안동 시내 큰 학교에서 전입해 복식학급이 해소됐다.

이 학교는 전교생이 함께하는 테마별 체험학습으로 매달 주제를 정해 선생님들과 학생이 함께 등산, 승마, 연극, 직업체험과 문화 유적지 탐방 등 특색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제도의 조기 정착과 농산어촌 작은 학교 활성화를 위해 당초 2021년 시행 예정인 중학교 자유학구제를 1년 앞당겨 추진해 초등학교 97교, 중학교 11교로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작은학교 자유학구제의 확대 시행으로 도내 97개 큰 학교의 초·중학생은 별도의 주소 이전 없이 108개의 작은 학교로 입학과 전학이 가능해진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