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범대위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에 주민 구제 방안 담아야"
범대위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에 주민 구제 방안 담아야"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피해주민·포항시 의견 최대한 수렴·반영 촉구
포항11·15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20일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은 피해주민 입장을 충분히 대변하는 내용이 반드시 담겨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시행령에 피해주민이 실질적으로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이 충분히 담겨져야 한다“며 ”이에 정부에 피해주민 및 포항시 의견을 최대한 수렴·반영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칫 졸속으로 제정해 피해주민 원성을 듣지 않도록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면밀하게 추진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와 포항지진 피해구제심의위원회 구성에는 지진피해를 당한 주민 상처를 치유하고, 대통령이 약속한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도 피해주민을 대변할 수 있는 분이 위원으로 다수 위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진상조사위는 지진특별법에 규정한 대로 업무를 추진해 촉발지진에 대한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힐 수 있도록 구성돼야 한다”며 ”피해구제심의위도 피해주민에게 실질적인 피해구제가 이뤄지고 아픔이 치유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2월 27일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포항지진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해당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시행령을,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은 진상조사위원회 및 피해구제심의위원회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

특별법 부칙에는 특별법 공포(2019년 12월 31일) 후 3개월이 경과한 날(2020년 4월 1일)부터 시행하도록 돼 있으며, 피해주민 구제와 관련이 있는 제14조(피해구제를 위한 지원금)와 제16조(피해자 인정 신청 등)는 8개월이 경과한 날(2020년 9월 1일)부터 시행토록 명시하고 있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정부가 시행령을 마련하는 데 있어 피해주민을 비롯한 포항시민의 이런 여망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을 경우 지진피해로 고통 받고 있는 포항시민들의 원성을 결코 면하지 못할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