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새보수, '통합 협의체' 구성 합의
한국-새보수, '통합 협의체' 구성 합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전 황교안-유승민 회동 추진
자유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새로운보수당이 제시한 통합을 위한 양당간 협의체에 공감한다고 밝히고 있다.왼쪽부터 이양수 의원, 박 사무총장, 김상훈 의원. 연합
자유한국당이 20일 새로운보수당이 요구한 보수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 협의체’ 구성을 전격 수용했다.

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보수당에서 최근 양당간 협의체를 제안했다”면서 “한국당도 통합을 위해 양당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이어 “협의체 구성 시기와 협의체 공개 운영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양당간 조율해서 진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회견에 함께 자리한 김상훈·이양수 의원을 소개하며 “새보수당과의 협의를 양당 간 진행한다고 하면 두 분 중 한 분이 대표로서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당이 오늘까지 양당의 통합협의체를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며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했다.

이에 한국당이 반나절 만에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파열음이 일던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김상훈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대표는 통합으로 가는 길에 여러 가지 장애물을 같이 걷어내는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새보수당 요구를 받아들인 배경을 밝혔다.

또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설 연휴 전 만날 가능성에 대해 “그 부분도 실무적으로 논의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통합창구를 혁통위와 양당 협의체로 이원화하는 데 대해 “이 내용 자체가 새보수당에서 논의됐고, ‘한국당이 발표했으면 좋겠다’고 한 것”이라며 “박형준 혁통위원장과도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본적 통합 논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플랫폼에서 해나가고 정당 간 실무적 논의는 한국당, 새보수당의 위임받은 위원과 같이 논의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완수 총장은 “전체적인 논의는 혁통위에서 하되, 새보수당처럼 개별 당 대 당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면 ‘미래를 향한 전진당 4.0’(전진당)이나 우리공화당 쪽에도 문호를 개방하고 개별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총장은 새보수당의 반발에도 우리공화당이 여전히 통합 대상이 맞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변함이 없다. 보수통합 전체를 위해 문을 열어놓는 입장이라 그런 부분도 보수 전체를 위해 논의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양수 의원은 “물밑에서 협상하는 다양한 채널과 창구가 있으며 그동안 가동이 돼왔고 앞으로도 가동될 것”이라며 “당장 내일이라도 만나서 필요한 사항을 논의해 속도를 낼수록 국민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