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포항 기청산식물원, 겨울 몰래 찾아온 봄…납매가 활짝
[포토] 포항 기청산식물원, 겨울 몰래 찾아온 봄…납매가 활짝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4절기중 마지막 절기인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활짝펴 진한 향을 내뿜자 시민들이 납매곁을 떠날줄 모른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포근한 겨울 날씨의 자리에 봄기운이 스며들고 있다. 대한(大寒)인 2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기청산식물원에 납매가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납매는 섣달(음력 12월)을 뜻하는 납(臘)과 매화를 뜻하는 매(梅)가 합해져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이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