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설연휴 고비 잘 넘겨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설연휴 고비 잘 넘겨야
  • 연합
  • 승인 2020년 01월 21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생각보다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지난 16일 41명이던 중국 내 확진자 수가 나흘 만인 20일 무려 5배가 넘는 219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4명이 사망했고, 9명은 위중한 상태이며, 35명은 중증이다. 중국 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 모두 사람 간 전염을 확인했다. 의사 14명이 환자 단 1명으로부터 감염된 사례까지 보고됐다. 전파력이나 증상을 과소평가한 중국 당국의 초기 판단이 적절했는지 의심이 든다.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제적 비상사태에 해당하는지 판단하기 위해 22일 긴급 위원회를 소집한다. 며칠 후면 우리의 설에 해당하는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가 시작된다. 수억명의 사람들이 고향을 찾거나 국내외 여행에 나설 것이라고 한다. 이 중 10여만명은 한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설과 춘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속도와 범위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환자가 나왔다. 우한 외에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고 일본과 태국에서도 환자가 발생한 상황이니 중국과 왕래가 빈번한 우리나라만 예외적 안전지대가 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인천-우한 직항 노선에는 일주일에 8편의 여객기가 오가고 있다. 우한 경유 노선을 포함한 양국 간 항공편은 주 수백편에 이른다. 국내 첫 확진자인 35세의 중국 여성도 우한 직항편을 이용했다. 지난 18일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감기약 처방을 받은 이 여성은 19일 방한했다가 인천공항 검역소에서 발열 증상이 확인돼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는데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근접 좌석에 있던 승객이나 승무원 등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하는 등 사후 대책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번 사례를 뜯어 보면 걱정스러운 부분이 눈에 띈다. 우선 한국에서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이 내려진 이 여성에 대해 정작 질병의 진원지인 우한의 병원은 증상을 감기로 판단했다는 점이다. 중국에 있는 극소수 오진 환자가 우연히 한국을 찾았다기보다는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는지도 모르는 잠재적 환자가 중국에 많고 이중 한명이 방한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다. 실제로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은 중국 내 환자가 1천700명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오진을 초래한 이 바이러스의 양태도 우려스럽다. 당초 환자들이 폐렴 증상을 보여 ‘우한 폐렴’이라는 명칭이 붙었는데 이 여성의 경우 인천공항 발견 당시 발열 외에 일반적인 폐렴 증상이 없었다고 한다. 이것은 잠복기는 물론 초기 발병 상태의 환자도 가려내기가 쉽지 않다는 뜻이다. 환자들이 자신도 모르고 당국도 모른 채 관리 시스템을 벗어나 거리를 활보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앞서 밝힌 것처럼 신종 바이러스는 공기가 아닌 비말(침방울) 전파라서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국민들은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같은 주의사항을 차분히 이행하면 된다. 다만 당국은 국민들의 우려를 덜어 주기 위해서라도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 국내 첫 환자 발생으로 매뉴얼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됐지만 설 연휴가 있는 이달 말과 내달 초까지는 그 이상의 경계태세를 유지하길 바란다. 또 일차적으로는 공항ㆍ항만 등의 검역이 중요하지만, 증상이 모호한 환자의 사례가 확인된 만큼 출입국 체계를 벗어난 이후 지역사회에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더욱더 긴요한 상황이다. 중국, WHO 등과의 공조 체제도 긴밀하게 구축해 정보의 부족이나 오류로 정책 판단에 혼선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