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허대만 민주당 포항남·울릉 예비후보, SRT 노선 유치 등 7대 공약 발표
허대만 민주당 포항남·울릉 예비후보, SRT 노선 유치 등 7대 공약 발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2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마기자회견…"'글로벌 포항' 재도약 초석 놓아야"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예비후보.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예비후보.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는 2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7대 주요 공약을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포항이 ‘500만 대구·경북 통합경제권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해 독자적으로 세계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글로벌 포항’으로 재도약하는 초석을 놓아야 한다”며 “우리 지역정치는 일당독점이 지속돼 다양한 역량을 지역문제 해결에 동원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자치를 넘어 협치를 꽃피울 기회”라고 21대 총선의 의미를 부여했다.

그리고 글로벌 포항을 위한 구체적 발전방안으로 △블루밸리산단내 미래형 자동차 공장 유치 △SRT 노선 유치 △지곡단지내 창업특구 지정 △국회임기내 영일만대교 착공 △포항 남구 환경혁명 △노동안전문화센터 건립 △국민기본소득제 등의 7대 공약을 내세웠다.

특히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미래형 자동차 공장 유치와 관련 “배터리 생태계 조성이 가장 앞서서 진행되고 있는 배터리 규제자유 특구인 포항에 철강소재·자동차 부품산업을 연계해 전기차·자율 주행차·플라잉 카 등 미래형 자동차 공장을 유치, 협치의 역량을 발휘해보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울릉공항 공기단축·포항지진대책·연구중심 대학병원 유치·경제자유구역 활성화·TK 경제통합·저출산 고령화 대책 등을 협치의 과제로 삼아 힘차게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포항이 직면하고 있는 오랜 숙원들은 대부분 집권여당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와야지만 한 발짝이라도 제대로 나갈 수 있다”며 “집권 여당의 지원과 대통령의 결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집권여당 후보가 당선돼 지역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