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연말까지 4000가구에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
대구시, 연말까지 4000가구에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1일 21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연말까지 4000가구에 스마트 가스계량기(가스 AMI)를 보급한다.

시는 산업부에서 공모한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 권역별 시범지역 사업에서 영남권 시범도시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국비 2억6000만 원을 투입해 사생활 보호 및 검침원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한 4천가구에 계량기를 설치한다.

가스 AMI는 무선 검침, 정밀계량, 가스누출 실시간 감지 등의 서비스 가능한 스마트 장비이다.

시는 오는 3월까지 보급 세대를 확정하고 내년까지 효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백동현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대당 6만5천원 소요되는 스마트 가스계량기를 전액 국비로 설치해 수용가에 혜택을 주게 됐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