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명호 전 경북도의원, 안동 출마 선언…"지역과 나라 희망 만들것"
김명호 전 경북도의원, 안동 출마 선언…"지역과 나라 희망 만들것"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6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호 안동 예비후보

김명호(자유한국당·안동) 전 경북도의원이 22일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금의 위기는 지역소멸이 아니라 정책입안자들의 뇌리에서 지역과 지역민이 지워지고 없어졌다는 데 있다”며 “청년의 꿈과 미래를 생각하며 지역과 나라의 희망을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 2년 동안 나라와 지역에 총체적 위기가 가중되고 있으며, 정의와 공정의 가치가 실종되고, 사회 전체가 온통 피멍과 상처로 얼룩져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나라와 지역을 살리기 위해 ‘시민중심 생활정치’, ‘소통의 정치’, ‘대통합의 정치’를 실현하여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고, 소멸위기로 치닫는 지역을 살려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주요 공약으로 지방법원 유치, 대구지하철 안동연장, 농민기본소득제, 강남중학교 개설 등을 제시하고 소통의 정치와 시정 불간섭, 품격 있는 정치 등 세 가지 대원칙을 밝혔다.

끝으로 김 예비후보는 “선거에서 이기고 인생에서 실패하는 불운한 정치인이 되지 않게 해 달라”는 기도를 소개하며 “정치적 성공보다는 존경받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심경을 밝혔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