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설 명절에 심장마비 가장 많다…'하루 60명' 최고조"
"설 명절에 심장마비 가장 많다…'하루 60명' 최고조"
  • 연합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6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 주말, 공휴일, 명절에 따른 심정지 발생과 사망률[논문 발췌]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전기현·권준명·오병희)은 2012∼2016년 전국 응급실을 찾은 ‘병원 밖 심정지’ 13만9천741건 중 자살을 제외하고, 내과적인 질환으로 심정지가 발생한 9만5천66명을 분석한 결과 평상시 휴일이나 공휴일보다 명절 연휴 때 유독 심정지(심장마비) 환자가 많고, 사망률도 높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합
평일, 주말, 공휴일, 명절에 따른 심정지 발생과 사망률[논문 발췌]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전기현·권준명·오병희)은 2012∼2016년 전국 응급실을 찾은 ‘병원 밖 심정지’ 13만9천741건 중 자살을 제외하고, 내과적인 질환으로 심정지가 발생한 9만5천66명을 분석한 결과 평상시 휴일이나 공휴일보다 명절 연휴 때 유독 심정지(심장마비) 환자가 많고, 사망률도 높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합

언제부터인지 우리나라 대표 명절인 설·추석이 다가올 때쯤이면 포털 연관 검색어에 으레 등장하는 게 ‘명절증후군’이다. 명절이 주는 즐거움만큼이나 이로 인한 스트레스도 크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이런 명절증후군이 실제로 건강에 어느 정도 나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객관화된 분석은 없었다.

국내 연구진이 평상시 휴일이나 공휴일보다 명절 연휴 때 유독 심정지(심장마비) 환자가 많고, 사망률도 높다는 빅데이터 연구 결과가 내놔 주목된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전기현·권준명·오병희)은 2012∼2016년 전국 응급실을 찾은 ‘병원 밖 심정지’ 13만9천741건 중 자살을 제외하고, 내과적인 질환으로 심정지가 발생한 9만5천66명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2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심장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Korean Circulation Journal) 최근호에 발표됐다.

해당 기간 중 총 43일의 설·추석 연휴에 2천587명의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다. 명절 연휴에 하루당 60.2명이 심정지로 쓰러진 셈이다.

이는 같은 조사 기간 중 평일(1천243일), 주말(491일), 공휴일(50일)에 발생한 심정지 환자가 하루당 각각 51.2명, 53.3명, 52.1명인 것과 비교해 매우 높은 수치다.

명절에는 병원 도착 전 사망률(78.3%)뿐만 아니라 병원에 입원한 후에도 다른 그룹보다 사망률이 높았다.

명절 심정지 환자의 병원 내 사망률을 1로 봤을 때 대조군의 사망률은 평일 0.7, 주말 0.7, 공휴일 0.8등으로 20% 이상 큰 차이를 보였다.

명절 연휴 중에서도 심정지는 명절 전이나 당일보다 끝자락(연휴 셋째 날)에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특히 음력이어서 매년 날짜가 달라지는 설과 추석을 다른 해의 동일한 양력 날짜와 비교했을 때도 명절 연휴의 높은 심정지 발생 양상은 뚜렷했다.

A:명절 연휴 날짜별 심정지 발생률. 셋째날, 둘째날, 명절 하루 전날 순으로 높다. B:명절 연휴 시간대별 심정지 발생 현황 [논문 발췌]

명절에 발생하는 심정지는 낮과 저녁에 더 빈번했다. 시간대로는 오전 7∼10시에 가장 큰 1차 피크가, 오후 5∼7시 사이에 2차 피크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명절에 심정지 발생이 많은 이유로 △긴 연휴로 인한 병원 접근성의 감소 △명절 스트레스 증가 △과도한 알코올 섭취 △수면, 각성 주기, 신체 활동 등 행동 변화 등을 꼽았다.

을지의대 예방의학교실 이주미 교수는 이 논문에 대한 별도의 평론(Editorial)에서 명절 연휴의 높은 심정지 발생률을 명절 연휴가 끝난 후의 높은 이혼율, 설날과 추석 연휴 기간의 높은 자살률, 긴 연휴에 급증하는 가정폭력 건수 등과 연관 지어 설명했다.

이 교수는 “연휴 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심리적 스트레스는 급성 심정지를 유발하는 큰 위험요소가 된다”면서 “이는 미국에서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에 심정지 사망률이 높은 것과 맥을 같이 한다”고 진단했다.

연구책임자인 전기현 세종병원 심장내과 과장(임상연구실장)은 “한국인은 명절이 되면 더 게을러지거나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등 생활 패턴이 갑자기 바뀐다”면서 “이런 변화는 심뇌혈관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 나쁘게 작용할 수도 있는 만큼 명절에도 기본적인 생활리듬을 지키면서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주변 응급의료기관을 살피고, 주변 가족은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요령을 익혀두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