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통합신공항, 군위군의 대승적 판단을 기대한다
[사설] 통합신공항, 군위군의 대승적 판단을 기대한다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1월 22일 18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 19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이전 최종후보지가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 후보지로 결정됐다. 하지만 주민투표가 있기 전부터우려 했던 일비 벌어졌다. 군위군이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하고 ‘군위군민의 뜻’이라는 이유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를 국방부에 전격 유치 신청했다.

김영만 군위군수가 개표가 끝난 22일 “주민투표 결과를 통해 나타난 군위군민 뜻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대구 공항 이전지로 군위군 우보면 일대만 유치 신청한다”고 밝혔다. 최종후보지 결정 주민투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주민투표로 최종 후보지가 된 공동후보지를 의성과 군위 두 자치단체가 함께 신청해야 하는데 김 군수가 투표 결과와 관계 없이 우보만 신청, 주민투표로 결정된 최종 후보지가 자동으로 탈락할 수 밖에 없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렇게 되면 그간 경북도와 대구시, 군위군과 의성군, 국방부가 함께 공들여 온 최종 후보지 결정이 또 다시 크게 지연된다.

지난 21일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를 놓고 군위와 의성에서 한 주민투표 결과를 환산한 점수는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 78.44보다 앞섰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이하 선정위원회)는 두 후보지에 대한 주민투표 찬성률과 투표율을 절반씩 합산해 점수가 높은 곳을 선정하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군위군의 단독후보지 신청도 제지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군위군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법에 따라 유치 신청을 했다는 입장이어서다.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한 ‘군위군민 뜻을 따른’ 결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군위군의 주장은 ‘지역이기주의’라는 비판을 받을만하다. 군위군이 애당초 결과에 승복할 의사가 없으면서 주민투표에 참여해 사회적 비용만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통합신공항은 군위나 의성 군민의 것만이 아니다. 통합신공항은 경북과 대구시민의 염원으로 온갖 어려움을 이겨 내고 최종 후보지 결정 주민투표에 이른 것이다. 군위군의 발전은 물론 경북과 대구 전체의 발전을 위해 군위군민의 대승적 판단을 기대한다.

주민투표 과정에서 불거진 고소·고발, 상대지역 비방 등 지역 간 갈등을 과감히 풀고 화해와 협력으로 군위군과 의성군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물론 국방부가 끝까지 인내심을 갖고 머리를 맞대 문제를 조정하고 풀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민주주의 2020-01-23 02:22:54
21세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는 투표가 우선입니다. 자유민주주의를 지킵시다 주민들의 투표를 적극반영합시다!

대구 공항 이전 2020-01-23 00:57:38
지상파 뉴스에 군위가 왜 그렇게 한건지 알수 있는 부분이 나오더군요.
군위군 우보만 유치했는데 강제적으로 소보비안 유치했다고. 누가 강제적으로
했는지 궁금합니다.
경북도지사님 지던이기던지 우보, 소보비안 각각 8000억 항공 클러스터 해준다고
말하지 않았나요? 지금은 공항 배후에 항공 클러스터 한다고 하시나요?
거짓말을 왜하시는지......
의성은 600포상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참여 투표율 해서 읍마다 돈주고,
공무원은 해외연수보내고... 선관위는 정확한 답변을 안주시는건지.......